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11.6℃
  • 구름많음강릉 16.1℃
  • 구름많음서울 14.5℃
  • 흐림대전 12.2℃
  • 구름많음대구 16.4℃
  • 구름많음울산 14.6℃
  • 구름많음광주 16.2℃
  • 구름조금부산 17.7℃
  • 흐림고창 12.9℃
  • 구름조금제주 17.8℃
  • 구름조금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9.6℃
  • 흐림금산 10.5℃
  • 흐림강진군 13.8℃
  • 구름많음경주시 13.7℃
  • 구름많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종합

가격 낮아진 한돈, 원료육 시장 탈환 나서야

가격 안정성 확보…2차 육가공업체 주저 이유 하나씩 걷혀
공격적 프로모션·품질 차별화…국내산 선호도 높여나가야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수입에 내준 원료육 시장 탈환에 국내산 돼지고기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수입과 붙어볼 만큼 가격경쟁력이 올라왔다는 판단에서다.
실제 국내 돼지고기 가격은 올 들어 지육 kg당 3천원 중후반대~4천원 중반대를 형성하며, 낮은 가격을 보이고 있다.
특히 예년같으면 연중 최고치를 보이던 휴가철에도 3천원대 후반에 머물고 있다.
게다가 하루에도 수백원 오르락내리락하던 가격변동폭도 이제는 크게 안정세를 찾았다.
햄·소시지 등 2차 육가공품 업체들이 원료육으로 국내산 돼지고기 사용을 주저해오던 이유가 하나씩하나씩 걷혀지고 있는 모양새다.
한 축산물 유통 업체는 “국내산 후지와 수입 전지 사이 가격차이가 거의 메워졌다. 가격 안정성도 확보하고 있다”며 2차 육가공업체들이 다시 국내산 돼지고기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2차 육가공 업체들이 수입육과 장기공급 계약을 맺고 있는 만큼 당장 국내산 돼지고기로 전환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미 인쇄돼 있는 포장지 문제도 걸려 있다”고 전했다.
축산물 유통 업체들은 국내산 돼지고기가 가격경쟁력을 갖고 있는 이 때, 보다 공격적으로 원료육 시장을 공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양돈농가와 육가공 업체 사이 추진되고 있는 ‘국내산 후지 장기계약’을 확대해 국내산 영토를 넓혀가야 한다고 주문한다.
아울러 장기적으로는 품질 차별화 등을 통해 ‘국내산에 대한 선호도’를 끌어올리려는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