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조금동두천 28.1℃
  • 구름많음강릉 32.1℃
  • 구름많음서울 29.0℃
  • 구름많음대전 30.2℃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조금울산 31.5℃
  • 구름많음광주 28.8℃
  • 구름많음부산 30.3℃
  • 맑음고창 28.5℃
  • 구름조금제주 29.6℃
  • 맑음강화 29.2℃
  • 구름많음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28.7℃
  • 구름많음강진군 29.2℃
  • 구름조금경주시 31.6℃
  • 맑음거제 30.2℃
기상청 제공

라이프

‘집으로 가는 길’ 야단치시는 감독님이라면서 해외나가면 주목 받게되더라라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축산신문 주다영 기자] 11일 방송된 JTBC '방구석 1열'에서는 영화 '집으로 가는 길' 감독 방은진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방은진 감독은 "분노의 지점이 있었다.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안벌어졌으면 좋겠다"고 영화 '집으로 가는 길' 제작 이유를 밝혔다.


도한 "우리 외교관 많이 야단치시는 감독님이라면서 해외나가면 주목 받게되더라"라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방은진 감독은 “감독 출사표를 낸 건 1999년이다. 상업영화 감독으로는 2005년 ‘오로라 공주’로 데뷔했다.


연극 배우로 출발해 영화 배우가 됐다.


카메라를 넘어가면 연기가 일취월장하지 않을까 단순한 호기심에서 (연출을) 시작했다.


배우보다 어렵기는 한데 체질인가 보다.


카메라에서는 예쁘게 보여야 하지 않나. 촬영 현장에서 스태프는 떨지 않아도 되고 핫팩도 붙이고 끼워 입을 수 있어 스태프 체질 같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