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일)

  • 구름조금동두천 28.5℃
  • 맑음강릉 30.9℃
  • 구름조금서울 30.1℃
  • 구름조금대전 30.6℃
  • 맑음대구 32.3℃
  • 연무울산 28.9℃
  • 맑음광주 31.0℃
  • 박무부산 29.2℃
  • 맑음고창 29.0℃
  • 흐림제주 28.6℃
  • 구름많음강화 27.9℃
  • 맑음보은 30.3℃
  • 맑음금산 29.2℃
  • 맑음강진군 31.2℃
  • 구름많음경주시 31.9℃
  • 구름많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라이프

‘그렇다’ 마시며 남편 얘기를 했다.


[축산신문 주다영 기자] 11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는 미국 생활을 선택한 이유와 힘들었던 시기를 고백하는 이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녀는 이날 혼자 바닷가로 나가 발을 담그며 남편에게 영상통화를 걸었다.


이진은 아침 요가를 마친 이효리와 차를 마시며 남편 얘기를 했다.


이진은 "남편이 날 걱정한다. (결혼 후)처음에 자신이 회사 간 후 내가 혼자 있어야하니까 걱정했다. 아기 같았나보더라"라고 말했다.


남편 하나 보고 뉴욕행을 선택했다는 이진에게 이효리가 "다 포기할 만큼 사랑했냐"라고 묻자 "그렇다"고 대답해 남편에 대한 사랑을 고백했다.


잠시 생각에 잠긴 이진은 "그렇다"고 대답한 뒤 "처음 6개월은 신나고 재미있게 놀았다. 걸어다니기만 해도 좋았는데 6개월 지나니까 가족이 생각나더라"며 한국에 잠깐씩 들어올 때마다 눈물을 흘렸다고 고백했다.


해당 장면이 전파를 탄 이후 두 사람의 달달한 통화에 시청자들의 부러움이 쏟아지고 있다.


이진의 남편은 6살 연상의 미국 시민권자로 금융업계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80cm의 큰 키와 훈훈한 비주얼이 결혼식 당시 일부 사진을 통해 공개돼기도 했다.


전화 통화에서도 드러났듯 자상하고 다정다감한 성품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