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0.7℃
  • 구름조금강릉 21.5℃
  • 맑음서울 23.7℃
  • 맑음대전 22.4℃
  • 맑음대구 22.7℃
  • 맑음울산 21.4℃
  • 구름조금광주 22.3℃
  • 맑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19.8℃
  • 흐림제주 24.2℃
  • 구름조금강화 20.8℃
  • 구름조금보은 19.0℃
  • 맑음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조금경주시 19.3℃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라이프

‘수상한장모’ 때까지 연락 안할 생각이다고 뼈 있게 말했다.


[축산신문 주다영 기자] 23일 방송된 SBS '수상한 장모'에서는 왕수진(김혜선 분)을 찾아온 오애리(양정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제니 한은 왕수진에게 "엄마가 말리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 각오해라"면서 "해외에서 애 셋 낳을 때까지 연락 안할 생각이다"고 뼈 있게 말했다.


왕수진은 당황스러웠지만 선뜻 아무것도 따질 수 없었다.


오은석이 혼자 사무실에서 커피를 탄 모습을 본 이동주(김정현 분)는 김은지(한소현 분)이 그만뒀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이동주는 "최송아(안연홍 분)와 결혼할거다"고 밝혔다.


오애리는 회장 오다진(고인범 분)에게 찾아가 왕수진의 뻔뻔한 태도를 전했다.


오애리는 "안만수 대단한 사람이다. 비위도 잘 맞춰줬던거 같다"면서 뒷담화를 했고, 오다진은 "기가 막힌다"고 오은석을 걱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