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11.6℃
  • 구름많음강릉 15.3℃
  • 구름조금서울 14.1℃
  • 박무대전 12.0℃
  • 구름많음대구 15.4℃
  • 맑음울산 14.8℃
  • 맑음광주 15.0℃
  • 맑음부산 17.4℃
  • 구름조금고창 14.0℃
  • 맑음제주 17.8℃
  • 구름많음강화 12.8℃
  • 흐림보은 9.3℃
  • 맑음금산 10.8℃
  • 흐림강진군 13.8℃
  • 구름많음경주시 13.8℃
  • 구름많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오리협,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보편화 돼야”

1인가구 증가 식문화 반영
소비 활성화 위한 선결과제로 지목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오리고기 소비확대를 위해서는 오리고기의 중량단위 판매가 선결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오리의 마리당 중량이 제각각이라는 점에서 발생하는 소비자들의 혼선을 방지하고, 1인가구가 증가하고 있는 식문화 트렌드에 맞추기 위해서다.
한국오리협회(회장 김만섭)는 오리고기 소비 활성화를 위해 정육판매를 확대, 오리전문점은 물론 일반 식육식당, 가정에서도 쉽게 오리고기를 접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 오리는 일부 정육제품을 제외하면 마리단위로 판매되고 있어 사업 진행에 애로가 크다는 것. 이를 위해서 먼저 오리고기의 중량단위 판매 보편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쇠고기나 돼지고기의 경우 1g까지도 의무적으로 중량을 표시하지만 오리고기의 경우 중량단위로 결정되는 산지시세와는 별개로 그간 식당에서 제공되는 요리들은 대부분 마리단위인 상황이다. 소비자들이 마트에서 접할 수 있는 제품들에는 중량이 표시돼 있기는 하지만 역시 대부분 마리단위로 포장이 돼 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의 중량규격(무게에 따라 100g단위로 15~30호)이 있기는 하지만 소비자들이 인지하지 못하고 있을 뿐 아니라, 같은 호수의 제품이라도 100g 가량 차이가 날 수 있어 혼선을 초래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식당에서 판매되는 오리 로스구이의 경우 한 마리의 기준이 불분명해 실제로는 가격이 저렴함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은 상대적으로 소·돼지고기 보다 비싸다고 여기는 등 마리단위 판매가 소비확대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기도 일산의 한 대표적인 오리고기 식당 관계자는 “마리단위로 판매하지 않으면 손질·보관에 어려움이 있다. 또 도압육의 중량이 일정하지 않아 납품부터 중량단위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중량단위 판매를 하기에는 애로사항이 많다”면서도 “하지만 최근 커플 등 소수 단위로 찾아오시는 손님들의 불만이 많아지며 고민이 되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만섭 오리협회 회장은 “오리고기를 전문점에서만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식육식당에서 하나의 메뉴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만들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식당에서 중량단위 판매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 먼저 오리고기 취급 식당을 중심으로 인식 개선사업을 펼치는 등 소비자들이 보다 간편하게 오리고기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