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2 (목)

  • 흐림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18.5℃
  • 흐림서울 21.4℃
  • 대전 20.8℃
  • 대구 21.2℃
  • 흐림울산 21.9℃
  • 흐림광주 22.7℃
  • 부산 20.9℃
  • 흐림고창 23.0℃
  • 흐림제주 24.2℃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라이프

주상원은 이날 수녀님에게서 아들이 살던 `여름아 부탁해`


[축산신문 이재형 기자] 9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연출 성준해/극본 구지원)에는 주상원(윤선우) 아들의 존재에 대해 이야기하는 주상미(이채영)-한준호(김사권)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주상원은 이날 수녀님에게서 아들이 살던 행복보육원에 대한 소식을 듣게 됐다.


수녀님은 "건물이 전소되긴 했지만 다행히 다친 아이는 없었다"고 전했다.


주상원은 이전 보육원 원장의 아들에게서 그의 아들이 보육원 화재 사고로 사망했다고 들었던 터라 깜짝 놀랐다.


주상원은 보육원 원장의 아들을 다시 찾았으나 그는 이미 이사를 가고 없었다.


집에 돌아온 주용순은 가족들에게 “상원이에게 아이가 있었다”고 전했다.


갑작스러운 말에 허경애(문희경 분)는 당황했고, 주상원 아들의 존재를 몰랐던 주용진(강석우 분)은 놀랐다.


허경애는 주상원이 아들을 찾지 못하도록 박수철(손종범 분)에게 부탁했지만, “상원 조카에게 더 상처주기 싫다”며 거절했다.


주상미(이채영 분)에게 “선경이랑 결혼할 수 있을 때까지 시간을 벌자”고 제안했다.


주상미는 오대성(김기리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주상원의 아들이 왕금희(이영은)의 아들 여름이(송민재)라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던 주상미는 "금희 위해서요?"라고 했고, 한준호는 "왜 또 시비입니까?"라고 응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