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2 (목)

  • 흐림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18.5℃
  • 흐림서울 21.4℃
  • 대전 20.8℃
  • 대구 21.2℃
  • 흐림울산 21.9℃
  • 흐림광주 22.7℃
  • 부산 20.9℃
  • 흐림고창 23.0℃
  • 흐림제주 24.2℃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라이프

장윤연우진은 주완송재림을 동생 이안김시후를 ˝너의노래를들려줘˝


[축산신문 이재형 기자] 9일 방송된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 (극본 김민주/ 연출 이정미/ 제작 JP E&M)에서는 윤영길이 마침내 그날의 진실에 대해 입을 뗐다.


장윤(연우진)은 주완(송재림)을 동생 이안(김시후)를 살해한 범인으로 의심하는 가운데 연주회가 시작됐다.


이영(김세정)은 영길(구본웅)에게 신영대에서 뿌려졌던 볼펜을 가져오라는 말을 듣고 자신의 소지품 속에 볼펜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됐다.


윤영길은 "이제야 기억하시네? 그동안 답답해서 죽는 줄 알았다”면서 “난 내 물건만 찾으면 조용히 사라져주겠다. 날 화나게만 안 하면 아무 짓도 안 한다”라고 제안했다.


김이안을 죽인 범인의 영상이 담긴 펜을 찾으려고 한 것.


윤영길은 "사람 찔렀다고 사람이 꼭 죽는 게 아니다"라며 홍이영에게 "그날 자기 말고 한 사람이 더 있었다"라고 언급했다.


윤영길은 "그 사람이 진짜 살인범일 수도 있다"고 전하며 "펜 가져오면 그 날 누가 있었는 지 알려주겠다"고 말하고 사라졌다.


‘너의 노래를 들려줘’는 살인사건이 있었던 '그날'의 기억을 전부 잃은 팀파니스트가 수상한 음치남을 만나 잃어버린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로코로 장윤역에 연우진, 이영 역에 김세정으로 주인공이다.


이영은 1년 전 창고에 있던 자신이 김이안을 살해했다고 오해하고 있는 바. 사건의 진실을 밝혀줄 결정적인 증거물을 찾아 마음의 짐을 덜고 싶었던 것이다.


사랑하던 장윤과도 헤어졌다.


장윤은 장석현에게 돈을 빌리러 찾아갔다.


장윤은 "한달 안에 갚을테니 빌려달라"고 거듭 부탁했다.


장석현은 "내돈 필요하면 신영필 관두고 당장이라도 떠나라"고 명했다.


장윤은 차마 대답하지 못하고 고개를 떨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