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구름많음동두천 15.0℃
  • 구름많음강릉 15.7℃
  • 구름많음서울 16.3℃
  • 구름많음대전 17.0℃
  • 맑음대구 17.8℃
  • 구름조금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17.7℃
  • 구름조금부산 16.6℃
  • 구름많음고창 16.2℃
  • 맑음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13.2℃
  • 구름많음보은 13.2℃
  • 구름많음금산 14.7℃
  • 구름많음강진군 17.1℃
  • 맑음경주시 14.5℃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라이프

당했다며 최악의 생각도 했었다 “사람이좋다”


[축산신문 이재형 기자] 방송에서 박찬숙은 과거 사업 실패를 회상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생각한 적도 있었다고 밝혔다.


박찬숙은 “살면서 빨간 딱지가 붙는 걸 처음 봤다. 압류를 당했다”며 “최악의 생각도 했었다.


그런데 우리 아들, 딸이 ‘엄마 괜찮아. 힘내’ 그런 말을 해줬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올해 61세인 박찬숙은 1985년 6월 결혼을 했고, 10년 전 직장암으로 남편과 사별했다.이날 박찬숙은 딸 서효명, 아들 서수원에게 과거 힘들었던 당시의 기억을 떠올리며 속내를 털어놓았다.그렇게 든든했던 남편이 10년 전 직장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이후 불행이 연이어 찾아왔다. 친구와 함께 한 사업이 파산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