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
  • 흐림강릉 7.9℃
  • 서울 4.6℃
  • 맑음대전 4.1℃
  • 구름많음대구 4.0℃
  • 구름조금울산 4.6℃
  • 맑음광주 5.4℃
  • 구름많음부산 7.0℃
  • 맑음고창 6.4℃
  • 제주 10.8℃
  • 흐림강화 3.4℃
  • 맑음보은 3.2℃
  • 흐림금산 2.3℃
  • 구름조금강진군 6.8℃
  • 구름조금경주시 2.4℃
  • 흐림거제 7.2℃
기상청 제공

농식품부, 산란계 강제 환우 금지

제 2차 동물복지 종합계획 따라
업계 “수급안정 위한 특수상황 시 허용을”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산란계농가의 강제 환우(털갈이)가 금지됐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지난 14일 발표한 ‘2020~2024년 동물복지 종합계획’에 의해서다.(관련기사 본지 3344호 16면) 이는 지난 ’14년 12월 ‘제1차 동물복지 종합계획(2015~2019년)’을 발표한 이후 두 번째 종합계획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사육단계의 복지 기준을 구체화하는 등 농장동물 생애주기 전반에 대한 복지 수준을 제고한다는 목표다.
이번에 발표된 종합계획에 따르면 산란계농가에서 강제 환우가 전면 금지됐다. 만일 산란계 강제 환우 금지 규정을 지키지 않으면 당장 최대 1천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강제 환우는 닭에 사료를 일주일 이상 공급하지 않고 강제로 털갈이를 진행시켜 경제주령을 늘리는 행위다. 산란계 농가에서는 주로 계란의 품질을 위해서나 병아리 입식이 어려운 상황에 처했을 경우, 생산량 조절 등의 이유로 강제 환우를 행해왔다.
하지만 이번 계획발표로 인해 이같은 강제 환우가 금지되자 산란계 업계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경기도 용인의 한 산란계 농가는 “강제 환우는 양계 사육 관련 서적에도 있는 사육방법의 한가지”라면서 “닭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가 부족한 상태에서 단지 닭에게 사료를 주지 않는다는 점에만 착안해 강제 환우가 비윤리적인 방식이라고 바라보는 것은 편협한 시각이다. 물론 무리한 환우가 닭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것은 맞지만, 적절한 환우는 오히려 닭에게 산란을 쉴 수 있는 기간을 제공, 건강과 산란률 및 계란의 난질에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대한양계협회 관계자는 “강제 환우는 마땅한 수급조절 방법이 없는 산란계 농가에서 생산량을 조절할 수 있는 한가지 방법”이라면서 “무분별한 강제 환우는 금지되는 것이 맞지만 계란의 수급이 불안정한 상황 등 특수상황에서는 일부 허용이 필요하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어 그는 “예를 들면 지난 ’16년 AI로 인해 많은 수의 산란계가 살처분되면서 계란 생산에 큰 차질을 입었을 때 환우를 통해 AI에 피해를 입지 않았던 산란계의 생산주령을 늘려 계란의 생산량을 맞춰 위기를 넘긴 경우도 있다”며 “반대로 계란이 일시적인 공급과잉 상황일 때 환우를 통해 생산량을 감축 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