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5℃
  • 구름많음강릉 12.6℃
  • 구름많음서울 14.5℃
  • 구름많음대전 13.4℃
  • 흐림대구 14.7℃
  • 흐림울산 14.4℃
  • 맑음광주 13.7℃
  • 구름많음부산 15.4℃
  • 맑음고창 10.0℃
  • 구름조금제주 14.9℃
  • 흐림강화 10.5℃
  • 구름많음보은 13.8℃
  • 구름많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4.2℃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유제품사료로 반려동물 건강하게

농진청, 국산 재료 활용 기능성 사료 개발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 4일 반려견 건강에 도움을 주는 유제품과 흑삼을 활용한 기능성 사료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국산 재료를 활용한 기능성 사료를 개발함으로써 수입 사료가 70%(금액기준)를 차지하는 국내 반려동물 사료산업의 경쟁력도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직접 선발한 비피도박테리움 롱검(KACC91563)과 반려견 분변에서 분리한 유산균(락토바실러스 루테리)을 이용해 장 건강과 아토피에 효과가 있는 반려견 유제품을 개발했다.
연구진은 비피도박테리움 롱검(KACC91563)을 함유한 치즈와 롱검 배양 분말에서 비피더스균 수가 일정 기간 지속되는 것을 확인했다.
해당 유제품을 반려견에게 먹인 결과, 장내 유해 세균인 푸소박테리움(Fusobacterium)과 콜린셀라(Collinsella)는 줄었고, 유익균인 비피도박테리움 롱검이 2배 정도 늘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동물복지연구팀 김동훈 과장은 “이번 연구가 수입 사료에 대응해 국내 사료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