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19.1℃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조금대전 25.9℃
  • 구름많음대구 24.8℃
  • 맑음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4.3℃
  • 구름조금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23.9℃
  • 구름조금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4.9℃
  • 맑음경주시 23.8℃
  • 구름조금거제 24.5℃
기상청 제공

오리자조금, “오리고기 1인분 주세요!”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 추진
전국 오리 전문 판매식당 대상 공격적 홍보활동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오리자조금과 오리협회가 오리고기 판매 활성화를 위해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정착을 위해 힘쓴다.
오리자조금관리위원회와 한국오리협회는 지난 10일 외식시장에서의 오리고기 판매 확대를 위한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실시하는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은 마리 당 중량에 대한 소비자 혼선을 방지하고 1인 가구 증가 등 변화된 외식문화 트렌드를 오리고기 외식업계에 정착시키기 위한 캠페인으로, 이를 위해 오리고기 판매 식당을 대상으로 오리고기 판매 단위를 기존 ‘마리’에서 ‘중량(g)’단위로 표기, 판매하도록 홍보하고 있다. 
오리자조금과 오리협회는 지난해 부터 전국 5대 도시의 오리고기 판매 식당을 대상으로 캠페인 안내문을 발송하고 소비자 대상 오프라인 거리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본격적으로 ‘오리고기 중량단위 판매 촉진 캠페인’을 추진해 왔다. 
올해에는 캠페인 대상을 보다 넓혀 전국의 오리고기 판매 식당으로 확대, 더욱 공격적인 캠페인 홍보를 진행할 계획이다. 직접 판촉(DM) 마케팅의 일환으로 캠페인 안내문과 포스터, 홍보물 등을 발송하는 것은 물론, 캠페인에 참여하는 식당에는 메뉴판 교체를 지원하는 등 중량 단위 판매가 더욱 많은 식당에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식 SNS, 방송 홍보 등을 적극 활용하여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다양한 홍보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만섭 오리자조금관리위원장은 “오리고기의 경우 한 마리의 기준이 불분명해 실제로는 다른 육류에 비해 가격이 저렴함에도 소비자들은 비싸다고 여기는 등 기존의 마리 단위 판매가 소비확대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소비자는 부담 없이 오리고기를 즐기고, 오리고기 판매 식당은 매출이 늘어 모두가 윈-윈(win-win)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