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7℃
  • 구름많음강릉 19.1℃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조금대전 25.9℃
  • 구름많음대구 24.8℃
  • 맑음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4.3℃
  • 구름조금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23.9℃
  • 구름조금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4.9℃
  • 맑음경주시 23.8℃
  • 구름조금거제 24.5℃
기상청 제공

오리 AI 방역, 사육시설 개선에 초점을

업계, 사육제한 국한 휴지기제 부작용 지적
취약한 사육환경 개선 통한 근본대책 촉구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다가오는 겨울 국내에 AI 발생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오리농가 사육시설  개선을 위한 지원 필요성이 다시 강조되고 있다.
지난 2003년을 시작으로 국내에 AI는 총 11번 발생하며 가금산업의 피해가 가중되고 있다. 정부에서는 각종 방역규제 강화 및 오리농가 사육제한, 출하 후 휴지기 14일 준수의무 부여 등의 대책을 펼치며 AI 예방을 위해 힘쓰고 있지만, 이로 인한 오리고기 생산량 급감 등 부작용도 큰 상황이다. 
이에 관련업계는 산업에 피해가 야기될 수 있는 사육제한 보다는 방역에 취약한 시설 개편을 통해 AI를 근본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7일 이개호·서삼석·김승남 의원이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한 ‘오리농가 AI 방역대책 개선을 위한 국회 토론회’에서도 관련 주장이 제기 됐다.
이날 토론자로 참석한 반석가금진료연구소 손영호 소장은 “오리는 타 축종에 비해 간이 건축물에서 사육하는 농가의 비율이 높아 축사 단열시설이 미흡, 동절기 온도 저하로 면역이 떨어지는 문제가 있다”며 “AI 수평전파와 관련이 높은 왕겨살포 등의 사육시스템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손 소장은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축사시설 현대화사업에서 오리농가의 지원 비율은 3% 수준으로 매우 낮다”며 “반면 일부 축종은 과도하게 지원돼 현재 시장의 공급과잉을 야기 시키고 있다. 현대화사업의 축종별 비율을 재 조정해, 열악한 오리농가에는 자부담 비용을 보조하는 등의 지원책을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리농가의 시설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가운데 정부의 지원이 부족하고, 현대화사업에 참여해 대출을 지원받더라도 원금을 회수 하는데 까지 걸리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긴 오리농가에 대한 지원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한국오리협회(회장 김만섭)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오리농가의 축사형태는 비닐하우스형이 76.3%로, 자연재해와 방역에 취약한 상황이다.
오리협회 관계자는 “지난 2003년 국내 AI 발생 이후로 이로 인한 누적 재정 소요액은 1조1천728억원에 달한다. 또한 2017년부터 시행된 오리사육제한에 따른 보상금 누적 지출액도 약 200억원”이라며 “열악한 오리농가에 시설 개선을 보조해 AI를 효과적으로 막아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편이 정부 차원에서도 손실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한국오리협회 김만섭 회장은 “농가의 열악한 사육시설이 사실상 정부의 과도한 방역조치의 원인”이라면서 “임시방편인 휴지기제 대신 시설 현대화사업 등을 펼쳐 사육환경 개선을 통한 근본적인 방역대책을 강구해 방역을 위한 방역이 아닌 산업을 살리기 위한 방역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