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4 (수)

  • 흐림동두천 17.3℃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17.6℃
  • 흐림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19.3℃
  • 흐림광주 17.9℃
  • 구름조금부산 21.0℃
  • 흐림고창 17.5℃
  • 맑음제주 20.9℃
  • 흐림강화 16.0℃
  • 흐림보은 14.6℃
  • 흐림금산 13.6℃
  • 구름조금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선도 양봉농가를 찾아서 / 충남 청양군 ‘칠갑산꿀농원’

가족 협업 시너지…정직한 땀으로 영그는 꿈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1천600여 봉군 사육…생산·판매까지 가족 분업경영 

스틱형 벌꿀 가공 상품화…소비 트렌드 변화 대응

임야 매입해 3만여 그루 아까시나무 직접 심고 가꿔


지난 30여 년간 칠갑산 주변 청정지역에서 생산된 자연 최고의 선물인 양봉산물로 대를 이어 정직함 하나로 부농의 꿈을 일궈나가고 있는 양봉농가가 있어 화제다.  

때 묻지 않은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충남 청양군 정산면에 소재한 칠갑산꿀농원(대표 이영우)은 양봉산물 생산부터 가공, 판매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가족들이 함께 운영하는 가족경영을 토대로 한 전업농가다. 

칠갑산꿀농원은 철저한 분업을 통해 이 대표는 꿀벌육성과 양봉산물 생산을 전담하고, 그의 아들인 이상호 씨는 벌꿀 저온농축시설과 기자재 판매, 온라인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양봉협회 이사를 역임한바 있는 이영우 대표는 국내 양봉산업을 바라보는 시각도 사뭇 남달랐다. 그는“현재도 그렇고 다가올 미래에도 국내 양봉산업은 질병문제 해결 없이는 양봉업 자체가 점점 힘들어질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러한 이유는 기후변화에 따른 자연생태계 균형이 점점 무너지면서, 질병 발병률이 급속도로 증가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아울러 이 대표는 “우리지역은 밤나무가 많이 자생하는 지역이다. 임야에 뿌리는 살충제로 인해 꿀벌이 폐사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에 산학연을 연계하여 꿀벌에 피해 없는 약제 개발이 무엇보다 시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진드기와 가시응애 피해는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는 것. 

이영우 대표는 지난 30년 전 수도권에서 운수업 종사자로 일하다 열악한 근무환경에 환멸을 느껴, 고향인 청양으로 귀농을 택했다. 귀농 이후 밭농사부터 이것저것 농사를 시작해 보았지만, 여러 과정들이 힘만 들고 노력만큼 결과는 돌아오지 않아, 지인의 도움으로 양봉 20봉군과 한우 10마리로 축산인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 대표는 “꿀벌을 키우는 것은 잔손이 많이 간다. 그만큼 진념과 노력이 뒤따라야한다”며 “ 양봉업은 단순 양봉산물 생산뿐만 아니라, 화분매개를 통한 식량생산, 자연경관, 생태계 유지를 비롯한 공익적 가치가 매우 높은 산업인 만큼 절대로 홀대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칠갑산꿀농원의 꿀벌 사육규모는 1천600여 봉군으로, 이를 봉장 3곳에 나뉘어 관리한다. 또한 벌꿀 저온농축시설을 완비하고 양봉기자재도 함께 공급함으로써 지역 농가들에게 적지 않은 도움을 주고 있다. 최근에는 스틱형 벌꿀 가공설비도 갖춰, 소비자들의 소비패턴 변화에 선제적인 대응에 나섰다.   

특히 이 대표는 우리 미래세대와 밀원수 확보를 위해 남다른 실천도 추진하고 있다. 수년전 임야 3만5천평을 자비로 구입하여, 기존나무들을 벌목하고 이곳에 대표적인 밀원인 아까시나무 3만여 그루를 직접 심고 가꾸고 있어 양봉업계에 큰 귀감을 주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양봉농가가 임야를 구입해 밀원을 식재하고 가꾸는 일은 무척 힘든 일이다”며 “관계부처의 주도하에 후대들을 위한 밀원수 조성은 더욱 확대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양봉농협이 매년 추진 중인 ‘밀원수 지원사업’은 매우 칭찬할 만한 사업”이라며, “양봉농가와 양봉산업 발전을 위해서라도 더욱 범위를 넓히고 지속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