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8.4℃
  • 맑음서울 5.4℃
  • 안개대전 3.1℃
  • 박무대구 5.3℃
  • 울산 8.9℃
  • 박무광주 6.2℃
  • 흐림부산 11.3℃
  • 흐림고창 4.8℃
  • 구름조금제주 11.3℃
  • 맑음강화 4.8℃
  • 흐림보은 2.9℃
  • 흐림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5.7℃
  • 흐림경주시 7.9℃
  • 구름조금거제 9.1℃
기상청 제공

설 명절 겨냥 수입 계란 2천만개 유통

가공용 565만개도…원료수요 외산 대체 전망

[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업계 “불통·불신 일관 졸속대책”…정부 비판


계란 관련업계의 거듭되는 반대에도 불구, 정부가 계란 수입의지를 꺾지 않고 있어 반발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지속적인 업계의 반발에도 불구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발표한 ‘계란 수입 및 유통 동향’을 통해 설 명절 이전까지 신선란 2천만개를 수입·공급한다고 밝혔다.

신선란은 지난 5일까지 1천384만개가 수입이 확정됐으며, 지난 10일까지 700만개를 추가 수입·공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수입된 물량은 이미 시중에 판당 4천450원(30개)에 공급하고 있으며, 이는 당시인 1월 29일 국내산 계란의 도매가격 5천757원(30개) 보다 약 23% 저렴한 수준이다.

아울러 신선란 외의 계란 가공품은 난백분 267만개 수준, 난황냉동 89만개, 난황건조 209만개 등이 이미 수입이 된 상황으로 할당관세를 적용받는 계란가공품 등이 이달 말부터 추가로 본격 수입되면, 제과·제빵업계, 식당 등에서 사용하던 국산 계란이 수입산으로 대체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상황이 이렇자 관련단체들이 잇따라 성명을 발표하는 등 계란 수입을 둘러싼 관련업계와 정부의 갈등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계란 수입은 농가를 두 번 죽이는 정책”이라며 “시장에 계란이 모자라게 된 원인인 정부의 과도한 AI 방역대책(예방적 살처분)에 대한 업계의 개선요구는 저버린채 AI 방역에 최선을 다해 계란산업을 지키고 있는 농가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용납할 수 없는 처사”라고 말했다.

한국계란선별포장유통협회(회장 김낙철)는 “AI 예방적 살처분으로 부족하게 돼 가격이 오르고 있는 계란값을 잡겠다며 정부가 쏟아내고 있는 ‘설 명절 대비 수매·판매 정책’, ‘대형마트 계란 소비쿠폰 발행’ 등이 오히려 계란가격의 상승을 더욱 부추겨 계란업계의 피해만 가중시켰다”면서 “여기에 계란 수입을 위해 정부가 직접 나서 수입 계란을 유통시키는 등 보여주기 정책을 위해 소상공인의 일자리 마저 빼앗아 버렸다”고 토로했다.

식용란선별포장업협회(회장 전만중)는 “과도한 AI 방역정책으로 계란을 모자라게 하더니 수입을 하고 있다”면서 “이런 ‘셀프형 국가재난’을 초래하고 있는 방역정책을 펼치는 나라는 우리나라밖에 없다. 지난 2017년 최악의 고병원성 AI 사태 때와 똑같이 불투명하며 폐쇄적인 문제 해결방식을 답습함은 물론, 순간순간을 모면하는 불통과 불신 행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정부는 설명절 이후에도 계란의 수급상황을 고려, 추가 수입을 계획하고 있으며 계란 가격 상승에 따른 소비자부담을 덜기 위해 계란 할인판매를 지속 추진한다는 의견을 견지하고 있어 계란업계와의 갈등이 더욱 심화 될 양상이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