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18.1℃
  • 구름많음강릉 21.4℃
  • 구름조금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20.6℃
  • 박무대구 20.8℃
  • 흐림울산 20.4℃
  • 흐림광주 21.8℃
  • 부산 22.4℃
  • 흐림고창 20.3℃
  • 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18.1℃
  • 구름많음보은 17.2℃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종합

사료 내 잉여질소 감축…1석3조 효과 기대

농식품부, 사료 등의 기준·규격 개정 고시 추진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사료 내 잉여질소를 감축하기 위해 주요 양축용 배합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을 제한하기로 하고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에 관한 사항을 개정키로 했다.

조단백질 함량에 대한 과열경쟁을 지양하고 적정 단백질사료 공급을 통해 가축분뇨 내 잉여질소의 배출 저감을 목적으로 정한 것이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그간 축산 현장에서 생산성에 치우친 양적 사양관리로 냄새와 온실가스 등 환경부담에 대한 문제가 지적되고 있으며 이번 조치를 통해 양돈사료 내 조단백질 1% 감축시 암모니아 가스 최대 10%까지 저감 퇴비 부숙과정에서 발생하는 아산화질소를 낮춰 연간 온실가스 355천톤 CO2eq 감축 사료비 kg3~4원 감축으로 곡물가격 상승에 따른 사료비 인상 대응 등 13조의 효과가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농식품부는 2050년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지난 42일 환경부담 저감사료 보급 및 확대를 위한 T/F를 구성하고, 사료업계, 학계 전문가, 생산자단체 등과 총 6차례 회의를 거쳐 적정 단백질사료 생산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사료 내 잉여 질소 감축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 박범수 축산정책국장은 지속 가능한 축산업 발전과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축산분야의 온실가스를 감축시킬 수 있는 저단백질 사료 공급은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앞으로도 저메탄사료 개발, 구리아연 등 중금속 감축을 통해 환경부담 저감 사료 보급확대에 힘써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배너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