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3 (목)

  •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28.8℃
  • 천둥번개서울 25.0℃
  • 흐림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30.1℃
  • 흐림울산 28.1℃
  • 흐림광주 28.1℃
  • 박무부산 23.6℃
  • 흐림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32.7℃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3.4℃
  • 흐림금산 26.1℃
  • 흐림강진군 27.6℃
  • 흐림경주시 30.3℃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커피찌꺼기 톱밥 대체제 ‘부상’

환경부, 마이크로바이옴 발효기술로 재활용 추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커피찌꺼기가 축산현장의 톱밥대체제로 활용된다.
환경부는 미생물군집(마이크로바이옴) 발효기술을 이용한 커피찌꺼기 재활용을 통해 축산 농가에 톱밥대체제 및 냄새저감제 보급을 추진키로 했다.
환경부는 이를 위해 지난 22일 인천광역시, 경상북도, 한국생산성본부, 환경재단, 현대제철과 ‘커피찌꺼기(커피박) 재자원화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폐기물 처리비용 및 발생량 저감, 축산 농가의 냄새해소 및 축분처리 비용 절감 등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환경부는 커피찌꺼기 재활용과 관련된 정책·제도 및 홍보·교육에 대한 지원, 인천광역시는 커피찌꺼기 무상 수거·운반 및 공급, 경상북도는 커피찌꺼기 재활용 및 축사냄새저감, 재활용된 커피찌꺼기를 축산 농가에 공급하는 역할을 각각 담당하게 된다.
환경부에 따르면 매년 20만톤에 달하는 커피찌꺼기를 재활용할 경우 약 200억원의 폐기물 처리비용 절감은 물론 축사바닥재 대체를 통해 약 250억원의 축분 처리비용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