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1℃
  • 흐림강릉 23.4℃
  • 서울 20.7℃
  • 흐림대전 23.6℃
  • 대구 23.5℃
  • 흐림울산 24.0℃
  • 광주 22.6℃
  • 부산 22.4℃
  • 흐림고창 22.6℃
  • 제주 25.4℃
  • 구름많음강화 21.2℃
  • 구름조금보은 23.2℃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3.6℃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평행선 달리는 낙농제도 개편, 교차점 찾나

농성장 찾은 정황근 장관 “터놓고 협의” 약속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이승호 회장, “낙농문제 직접 챙겨주길” 호소


평행선을 달리던 낙농제도 개편작업이 교차점을 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8월부터 낙농제도 개편을 추진하고 있으나, 생산자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정부안은 수용할 수 없다는 낙농가들의 강경한 반대에 부딪혀 답보상태에 빠졌고, 강대강 대치가 이어는 사이 극에 달한 갈등은 결국 전국의 낙농가들을 여의도로 불러들였다. 

계절을 바뀌는 동안 낙농대책 재수립을 요구하는 농성은 연일 이어졌지만 그럼에도 농식품부는 기존의 정부안을 고수하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은 대치는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 듯 했다. 

농식품부 정황근 신임장관의 취임 이후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정 장관은 인사청문회 중 낙농대책 추진과 관련해 “낙농산업이 발전하고 낙농가들의 소득이 떨어지지 않는 전제 하에 대안을 만들겠으며, 물가와 연관지어 검토하는 것은 절대로 하지 않겠다고 약속한다”며 소통을 약속했다. 

이어, 취임 하루 전인 지난 10일엔 농성장을 방문해 한국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과 환담을 나눴다. 농식품부 장관의 방문은 농성을 시작한지 84일 만이다.

정 장관은 농성 장기화에 따른 이승호 회장의 건강을 염려하면서 “낙농가들에게 마이너스가 되는 정책은 하지 않을 것”이라며 “조만간 터놓고 협의하자”고 말했다. 

이에 이승호 회장은 “바쁘실 텐데 농성장을 방문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낙농문제 만큼은 장관님이 직접 챙겨달라”고 답했다.

단절됐던 대화 재개에 낙농가들은 농가현실에 맞는 제도가 만들어지길 기대하고 있다. 

다만, 정 장관이 인사청문회서 용도별차등가격제를 도입하는 방향으로 갈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추후 협상이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지는 경과를 두고 볼 필요가 있다는 시각이다. 

이를 두고 농성장을 방문한 낙농지도자들은 “사료가격이 천정부지로 뛰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대책이 원안대로 강행될 경우 낙농가의 연쇄도산이 예상된다”며 “정 장관이 낙농가와의 소통을 강조한 만큼 협회집행부에서 신뢰를 갖고 정부와 협상하되, 기존 정부안으로는 강경대응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