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6 (금)

  • 흐림동두천 27.3℃
  • 구름조금강릉 29.1℃
  • 흐림서울 29.2℃
  • 구름많음대전 31.0℃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30.1℃
  • 구름많음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0.9℃
  • 구름많음제주 31.6℃
  • 구름많음강화 27.4℃
  • 구름조금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30.1℃
  • 흐림강진군 28.7℃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선진 양돈기술 전파 ‘기대’

비제이사료연구소, 네덜란드 ‘SFR’ 기술제휴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비제이사료연구소(대표 채병조·강원대 명예교수)가 선진 양돈기술 전파에 나서고 있다. 

올해 초 네덜란드 Schothorst 사료연구소(이하 SFR)와 기술제휴를 계기로 양돈분야 전반에 걸쳐 네덜란드 양돈기술의 국내 접목을 도모하고 있는 것이다. SFR은 지난 1930년 대에 설립된 축산 및 사료분야 전문연구기관으로서 이름이 알려져 있다. 

비제이사료연구소 채병조 대표는 “돼지 사양표준, 배합비 작성기술, 원료평가기술, 사양관리, 사료 생산기술 분야에서 SFR이 제시하는 다양한 노하우가 국내 여건에 맞게 접목되는 데 업무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채병조 대표는 자신의 사료업계 경험과 교수 활동 등 지난 20여년 간 사료 및 양돈분야 자문 노하우 와 SFR의 선진화 된 기술을 토대로 국내 양돈분야의 생산성 향상 및 생산비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직영 실험농장을 통해 다양한 신기술을 사전 접목, 국내 양돈현장의 적용 가능성도 판단 하고 있다. 

채병조 대표는 “국내 양돈농가 가운데 MSY 20두 이상 농가는 전체의 33% 정도(2021년 한돈팜스 전산성적 기준)에 불과하다. 국내 양돈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정말 다양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특히 최근처럼 사료비 부담이 클 수록 생산성에 더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