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08 (화)

  • 맑음동두천 10.8℃
  • 맑음강릉 12.7℃
  • 맑음서울 13.2℃
  • 맑음대전 13.7℃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3.4℃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11.1℃
  • 맑음제주 15.2℃
  • 맑음강화 8.3℃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0.3℃
  • 맑음강진군 12.6℃
  • 맑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제주시, 10년 동안 낙농가 30% 사라져

환경규제, 고령화 원인, 전업화 추세 지속 전망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저지종 도입, 로봇착유기 보급 등 다양항 시책 추진


 제주시에서 최근 10년간 낙농가수가 3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시가 낙농산업변화 추이를 분석한 결과 2012년 낙농가수는 39농가에서 현재 27농가, 사육두수는 457두서 15% 감소한 3430두를 사육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가축분뇨 등에 대한 환경규제와 고령화에 따른 강도 높은 노동력 투입에 의한 부담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반면, 농가당 평균 사육두수는 104두에서 127두로 18.2% 증가했다. 지속적인 우유생산비 상승으로 농가별 소득확보를 위해 사육규모를 확대한 것. 향후 전업화 추세는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한 낙농가수에 비해 관내 집유(우유가공)업체 3개소(제주축협, 제주우유, 다인유업)가 운영 중에 있어, 경영안정화를 위해서는 가공일원화 또는 가공장별 특화 상품 개발 등 제주산 고품질 유제품 생산·판매 체계 구축이 시급하다는 판단이다.

이에 제주시는 소수정예의 특화된 낙농산업 육성을 위해 탄소 및 분뇨 배출이 적고 고단백 우유를 생산하는 저지종 품종교체, 노동력 절감을 위한 로봇착유기 보급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을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