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8.6℃
  • 구름조금강릉 12.9℃
  • 구름많음서울 11.4℃
  • 구름많음대전 8.1℃
  • 구름많음대구 8.3℃
  • 구름조금울산 14.6℃
  • 광주 13.2℃
  • 구름조금부산 19.7℃
  • 흐림고창 17.3℃
  • 구름많음제주 22.0℃
  • 흐림강화 10.6℃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3.1℃
  • 흐림거제 14.4℃
기상청 제공

현 유행주 백신 통해 PED 효율 예방을

돼지수의사회, 세미나서 기존 G1 대신 G2b 선택 조언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써코·PRRS 교차방어능이 핵심…최종영 차기회장 선출도


현 유행주 PED백신을 선택해 PED 예방에 효율을 높여야 한다는 전문가 조언이 제기됐다.

한국돼지수의사회(회장 고상억)는 지난 8~9일 라마다대전호텔에서 2022년 연례세미나를 열고, 현안 돼지질병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안동준 농림축산검역본부 연구관은 “PED(돼지유행성설사병)는 올 들어서 1분기 98건, 2분기 95건, 3분기 11건 등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 전국 유행 양상도 엿보인다”고 설명했다.

특히 “2013년 말 이후 G2b 타입 유전형이 유행하고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한 모돈 항체가는 여전히 낮은 형편이다. 기존 G1 타입 백신을 대신해 현재 시판 중인 G2b 유전형을 이용한 사독·생독 PED 백신을 사용, PED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향심 검역본부 연구관은 “PCV2d 유전형이 국내 많이 발생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 판매되는 써코백신 대다수는 2a형을 기반으로 한다. 2a형 백신을 갖고 2d형 야외분리주에 대한 교차방어능을 실험한 결과, 낮은 중화항체가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아울러 “PRRS의 경우 변이가 잦고 혼합감염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교차방어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밖에 이번 연례세미나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마이코플라즈마 폐렴, 유행성 폐렴 연구결과 등을 공유했다.

한편, 지난 9일 개최된 임시총회에서는 최종영 도담동물병원장을 차기 회장으로 선출했다. 임기는 내년 1월 1일부터 2년이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