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2 (목)

  • 맑음동두천 -3.3℃
  • 구름많음강릉 10.7℃
  • 맑음서울 1.4℃
  • 맑음대전 -0.6℃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6.6℃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9.4℃
  • 맑음고창 0.5℃
  • 맑음제주 9.2℃
  • 맑음강화 0.0℃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악재 겹친 낙농업계, 쿼터가격 끝없는 추락

2년새 가격 ‘반토막’…쿼터시장 ‘꽁꽁’ 얼어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생산비 폭등·불확실 산업 전망에 거래 실종

생산지표 적신호, 제도개편 따른 관망세 유지


국내 낙농업계에 닥친 잇따른 악재에 쿼터가격이 끝을 모르고 추락하고 있다.

2021년 한때 리터당 100만원에 육박했던 서울우유 쿼터가 최근 거래서 58만원에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쿼터가격이 반토막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한 농가는 이마저도 오른 편으로 이전에는 43만원에 거래됐다는 소리를 들었다며 얼어붙은 쿼터시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낙농진흥회도 상황은 비슷하다. 쿼터가격이 70만원까지 고공행진을 한 때도 있었지만 지금은 30만원 수준까지 하락했음에도 거래가 성사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쿼터거래는 농가간 개별로 이뤄지고 지역 또는 집유주체마다 사정이 다를 수 밖에 없다.하지만 농가들은 지금과 같은 쿼터가격 하락세의 장기화는 낙농현장의 어려움을 그대로 반영한 결과라고 입을 모았다.

치솟는 생산비로 인한 경영압박, 산업의 불안정한 미래에 대한 불안감 등으로 생산규모를 확장할 여력과 의지가 없다 보니 급감한 쿼터수요가 가격하락을 견인했다는 것.

이 때문에 목장을 폐업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는 사태도 발생하고 있다.

청주의 한 낙농가는 “쿼터는 낙농가들에게 있어서 퇴직금과도 같다. 그러나 막대한 투자를 통해 쿼터를 구매했는데 가격 폭락으로 팔면 오히려 빚더미를 떠안을 수 밖에 없다. 손해를 감수해서라도 쿼터를 처분하고 싶지만 수요가 없어 울며 겨자먹기로 목장을 하고 있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쿼터가격의 반등은 당분간 기대하기 힘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낙농산업은 유대에 당해 생산비가 바로 반영되지 않는다. 지난해 11월 원유기본가격이 인상됐지만, 이는 전년도 생산비까지만 반영된 것으로 경제적 부담이 일부 해소됐을 뿐 아직도 유사비에 대한 압박은 여전하다.

게다가, 국제 곡물가, 환율, 기후변화 등의 변동성이 큰 요인들이 산적해 사료수급 여건을 낙관적으로 바라보기 힘들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또한 올해부터 새롭게 적용된 낙농제도도 농가들이 관망세를 유지하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각종 생산지표에서 적신호가 가시지 않으면서, 올해 원유생산량도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전망되고 있다”며 “여기에 더해 용도에 따른 원유가격의 차등, 시장수요를 반영한 원유가격과 물량의 조정, 인센티브 조정 등 농가의 수익성과 관련된 제도개편이 대대적으로 시행·예고되고 있어 쿼터거래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보단 지켜보자는 분위기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포토


축종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