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4.08.27 13:50:32
  • 현재 이용 사이트를 시작페이지로 등록
  • etcmenuleft
  • 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문의하기
  • etcmenuright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액분리기 과당경쟁 폐해 심각

내년 축분뇨해양배출 금지 앞두고 일부업체 저가 복제품 공급…시장 혼탁

박윤만기자2011.11.28 14:32:50


내년부터 가축분뇨 해양배출이 금지되는 가운데 분뇨 전처리 장비인 고액분리기 시장이 활기를 띠면서 업체간 과당 경쟁으로 인한 폐해가 우려되고 있다.

고액분리기는 축사에서 배출되는 분뇨를 전처리하는 장비로 양돈농가에게 반드시 필요한 장비다. 그런 만큼 농식품부와 지자체는 매년 이 장비구입비의 50%를 보조 지원해오고 있다. 이에 따라 가축분뇨 해양배출이 금지되는 내년부터 고액분리기 시장이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예상되자 이를 겨냥한 업체들이 우후준순처럼 생겨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일부 업체의 경우 기존 업체의 고액분리기 제품을 복제하여 공급하면서 농가에게 자부담없이 보조금만으로도 구입할 수 있다고 선전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이로써 그 피해는 결국 농가에 돌아간다는 점에서 이에 대한 농가의 주의와 당국의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고액분리기를 복제하여 생산 공급하는 업체는 10여곳으로 이들 업체는 우선 팔고보자며 보조지원을 악이용, 내구연한이 2~3년에 불과한 제품을 저가에 공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업체들은 문제가 될 경우 상호를 바꿔 개업하는 사례도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이로 인한 피해가 고스란히 농가에 돌아간다는 것이다. 이들 업체들은 고액분리기를 판매한 이후에는 사후서비스는 물론 부품조차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여 결국은 분뇨처리를 하지 못하는 고철로 남게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는 것이 관련업계의 이야기다.

고액분리기 국내 개척자인 K업체 L대표는 “일부업체에서 보조금만 갖고 고액분리기를 판매 하고 있어 정상적인 제품을 만들어 출고하고 있는 선두업체로 고민이 많다”면서 얄팍한 상술로 고액분리기 시장을 흐리는 업체들의 행태를 개탄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불량 고액분리기 제품의 공급은 결국 이면계약이 문제”라며 “축산농가에서 고액분리기를 구매할 때는 가격에 앞서 해당업체의 실체와 성능, 업체의 서비스 품질 등을 고려해 구매하여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한국축산환경시설기계협회가 지난 9월 고액 분리기를 생산하는 업체를 대상으로한 설문조사에서도 보조금 악용과 복사 제품 마구잡이 공급의 문제점이 지적되기도 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트위터에 올리기
  • 페이스북에 올리기
  •    
  • 맨 위로



포토
신문사소개 인사말 찾아오시는 길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기사제보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