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21 (월)

  • -동두천 8.7℃
  • -강릉 9.6℃
  • 맑음서울 8.4℃
  • 맑음대전 9.5℃
  • 맑음대구 11.4℃
  • 맑음울산 9.3℃
  • 맑음광주 9.4℃
  • 맑음부산 8.8℃
  • -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11.4℃
  • -강화 4.8℃
  • -보은 9.0℃
  • -금산 9.3℃
  • -강진군 8.7℃
  • -경주시 8.0℃
  • -거제 7.9℃

충남지역 돼지 구제역 일제 조사

 

농식품부, 3~4월 임상·항체 검사 발생지역 우선 실시
백신접종 등 1대1 방역교육 병행…도축장 관리도 강화
충남농가들 “현 상황서 무리”…타지역 반출 대안 촉구

 

충남지역 전체 돼지농가를 대상으로 구제역 오염도 일제조사가 실시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구제역방역 대책 일환으로 이달과 다음달에 걸쳐 충남지역 전체 돼지에 대해 구제역 오염도 일제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 15일에는 이천일 농식품부 축산정책국장이 한돈협회 아산지부에서 이에 대한 취지와 시행계획을 밝히는 설명회<사진>를 가졌다.
충남지역 일제조사는 충남도 전체 돼지농가 15개 시·군 890농가를 대상으로 한다. 다만 충남도는 돼지 사육두수가 전국에서 가장 많아 검사능력 등을 감안해 우선순위를 정해 단계별로 시행키로 했다.
발생시·군(공주, 천안, 논산)과 NSP 다발시·군(홍성)이 우선 대상이다.
검사항목은 임상검사와 구제역 항체(NSP, SP)검사다.
농식품부는 시료채취 방문 시 백신접종, 소독 및 차단방역 요령 등 농가 1대1 교육도 병행할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이와 관련, 그간 수차례 홍보에도 불구 최근 충남도 발생농장에서는 사양관리 미기록, 백신접종 시기 미준수, 적정량 미접종, 남은 백신 재사용 등 사례가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농식품부는 항체형성률 저조농가, 밀집사육단지, 정착촌 등 방역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일제검사도 병행키로 했다.
더불어 전국 도축장에 파견된 소독전담관을 통해 도축장·가축운반 차량에 대한 구제역 오염도 조사 등 방역관리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지난 15일 설명회에서 충남지역 양돈농가들은 긴급백신 접종 등 많은 노력을 기울인 끝에 항체형성률이 크게 개선됐다며, 충남지역 일제 조사는 무리라고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오히려 돼지반출 타지역 반출 금지 등에 따라 그 피해가 상당했던 만큼, 이를 해소할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