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28 (토)

  • -동두천 27.8℃
  • -강릉 28.4℃
  • 맑음서울 27.4℃
  • 맑음대전 27.7℃
  • 맑음대구 28.3℃
  • 맑음울산 25.4℃
  • 맑음광주 26.1℃
  • 연무부산 23.8℃
  • -고창 24.3℃
  • 구름많음제주 21.3℃
  • -강화 22.6℃
  • -보은 27.3℃
  • -금산 27.2℃
  • -강진군 24.5℃
  • -경주시 28.3℃
  • -거제 24.8℃

'김영길 '의 전체기사



낙농가 중심 현안 대응 주문 낙농 및 축산현안에 낙농조합장협의회의 역할이 중요하다. 낙농관련조합장협의회(회장 신관우·충북낙협조합장)는 지난 23일 충남 당진낙협 경제사업소 회의실에서 2016년도 3차 회의사진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조합장들은 한국 낙농이 유례 없는 위기 상황에 봉착했다며, 현안 대응에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해야 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신관우 회장은 “낙농현안이 매우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이달 말 통계청의 우유생산비가 발표되면 바로 유대조정을 위한 논의가 시작될 것”이라며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낙농가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는 부분이다. 또한, 지금 논의되고 있는 낙농제도 개선에 있어서도 바탕에 두고 있는 것은 전체 낙농가의 형평성이다. 이런 것을 인지해 주시고 기탄없이 의견을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소비활성화를 위한 대책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경용 당진낙협 조합장은 “농가의 감산 노력에도 불구하고 원유가 계속 잉여상태라고 한다. 소비부진에 대한 대책 없이 감산이 계속되고 있는 현실에 농가들이 매우 불안해 하고 있다”며 “특단의 소비활성화 대책이 나오지 않고서는 현 상황을 극복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삼계탕 수출업체 ‘공동브랜드’ 추진 대중국 삼계탕 수출업체가 공동브랜드와 통일된 제품규격을 추진한다. 중국의 일명 ‘짝퉁’ 제품과 차별화를 두기 위한 조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0일 목우촌 음성육가공공장에서 ‘삼계탕 중국 수출업체 대표단 간담회’사진를 개최하고, 수출에 앞서 업체와 관련기관의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삼계탕 레트로트 수출에 앞서 인프라 구축과 품질 경쟁력 확보가 우선이라는 의견이 모아졌다. 특히 중국에서 유사상품이 출시될 수 있는 가능성을 배제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하림 이문용 대표는 “일본으로 삼계탕을 진출한 당시, 가격이 저렴한 유사상품으로 인해 삼계탕에 대한 인식이 나빠진 적이 있다”며 “문제점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 수출제품의 내부기준을 강력하게 만들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는 우리종자인 토종닭으로 삼계탕을 만들어서 수출한다면, 차별화를 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조화인코리아 이창주 대표는 회사마다 중량 및 성분표시가 각각 달라 중국과 협의 시 어려움을 겪는다며 일정한 기준 마련이 필요함을 요청했다. 이날 이동필 장관은 “중국의 유사상품과 차별화를 두기 위해 업체 간 협의 가능한 내에서 공동브랜드를 추진하고, 삼계탕의 제조방법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