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3 (화)

  • -동두천 19.3℃
  • -강릉 23.8℃
  • 흐림서울 23.6℃
  • 흐림대전 25.1℃
  • 흐림대구 26.6℃
  • 흐림울산 23.9℃
  • 흐림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3.7℃
  • -고창 24.6℃
  • 흐림제주 23.3℃
  • -강화 17.1℃
  • -보은 23.9℃
  • -금산 24.0℃
  • -강진군 23.1℃
  • -경주시 27.5℃
  • -거제 23.8℃

사료

전체기사 보기


농협, 한우 번식기반 안정화 역량 집중 농협이 한우우량 번식기반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농협경제지주 축산경제(대표 김태환)는 올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면서 한우우량 번식기반 구축에 나서 주목되고 있다. 무엇보다 번식농가의 폐업 등으로 인한 공급기반 붕괴로 송아지 공급난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농협의 이 같은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농협은 우선 번식기반 유지를 위해 경험이 풍부한 중소규모 번식농가에 번식우 입식을 지원한다. 이 사업을 위해 올해 총 190억 원의 예산을 투입키로 했다. 지역축협을 통해 추진되는 이 사업은 지역에 번식우 사육경험이 많은 농가를 선정해 암송아지 2두를 입식시키고, 사료비와 위탁수수료 및 장려금 등을 지원한다. 사업 참여 농가는 입식한 암송아지를 길러 낳은 첫 번째 송아지 2마리를 조합에 반납하고, 이후 생산하는 송아지와 처음 입식한 암송아지는 농가소유가 된다. 조합에서는 반납 받은 송아지 중 암송아지 2두를 다른 신규농가에 입식해 번식기반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농협은 정부위탁사업으로 지역단위 한우암소개량 지원사업도 추진한다. 지역축협 생축장의 번식우를 우량 암소 축군으로 육성해 농가에 우량송아지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올해 총 90억 원의 예산을 투입

낙농가 “유기 인증제도, 벽이 너무 높아” 낙농업의 친환경 농축산물 및 유기식품 인증제도 운영에 있어 소비자의 요구와 생산자의 현실이 반영된 접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친환경 유기 인증제의 운영과정에서 나타난 일부 미비점을 개선·보완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개정안을 발표했고, 내달 시행을 앞두고 있다. 개선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인증품’의 범위를 인증기준을 준수해 생산·제조·취급하는 경우로 정의를 명확화 했고 축산분야 내용은 ▲유기합성농약 성분이 함유된 동물용의약외품 등의 자재는 축사 및 축사 주변에 사용 금지 ▲가축의 면역증진제로 생균제 추가 ▲질병예방 및 면역 증진을 위해 사용되는 백신·구충제·생균제·비타민·무기물을 주성분으로 하는 동물용의약품 허용 등이다. 하지만 일부 신설된 항목이 농장의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 과도한 규제라는 지적도 있다. 개선안에는 일반농가가 무항생제 축산으로 전환하거나 무항생제 농장에서 무항생제 가축이 아닌 가축을 입식해 생산·판매하려는 경우 일정한 전환기간 이상을 거치도록 되어있다. 착유우의 경우 90일간 축산물을 생산할 수 없도록 명시했다. 즉, 친환경 유기 인증을 받은 농장에서 새로운 착유우를 입식하면 90일 동안 젖을 짜서 폐기

성수기라지만…후보돈 공급난 심화 한창 성수기인 후보돈 시장. 매년 반복되는 현상이지만 올해는 후보돈 공급부족 추세가 더 두드러지고 있다. 양돈농가와 종돈장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대형종돈장들을 중심으로 양돈농가의 입식일정을 맞추지 못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을 뿐 만 아니라 분양 시점도 더 늦춰진 것으로 나타났다. A 종돈업체의 한 관계자는 “3월부터 6월까지 후보돈 수요가 집중되는 시기다. 그러다보니 매년 공급이 달리고, 분양에 차질을 빚어왔다”며 “주목할 것은 올해 이러한 현상이 심해졌다는 것이다. 예년에는 전체 거래농가의 1/3정도에 대한 분양이 지연돼 왔다면 올해는 그 숫자가 최소 50% 정도는 될 것”이라고 전했다. B 종돈업체 관계자도 “예전에는 보름정도 분양이 지연됐지만 올해는 20일에서 30일 가까이 늦게 이뤄지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며 “다만 농가에 따라서는 분양시점에 대한 느낌이 다를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이유는 후보돈 공급이 수요를 미처 따르지 못하는 현상이 심화됐기 때문이다. 종돈업계에 따르면 최근 수년간 후보돈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났다. 고돈가 추세속에서 양돈농가들이 사육규모 자체를 늘린 영향도 있지만 모돈 교체율이 높아진게 더 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