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8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적법화 기간 유예만이 근본대책”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가 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무허가축사 적법화 유예기간을 연장하고 근본대책 마련을 촉구하기로 했다. 낙농육우협회는 지난 17일 제1축산회관 회의실에서 이사회<사진>를 개최하고 무허가축사 적법화 유예기간 연장 및 근본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낙농육우협회는 “가축분뇨법 개정에 따라 내년 3월부터 무허가축사에 대해 사용중지·폐쇄명령 등 행정처분 예정이나, 무허가축사 적법화 추진상황이 저조한 실정”이라며 안건 채택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특히 “2017년 8월말 기준 적법화 대상 축산농가는 4만4천170호(입지제한 포함)인데 적법화 완료 농가는 5천427호로 12.2%에 불과하며 진행 중인 농가도 1만285호로 23.2% 뿐”이라고 밝혔다. 국회 농해수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과 자유한국당 홍문표·이완영 의원도 가축분뇨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하며 무허가축사 행정처분 유예기간 및 축사 거리제한 특례기간을 추가 연장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낙농육우협회는 무허가축사 행정처분 및 가축사육거리제한 유예기간 3년 연장, 이행강제금 감경 기간 3년 연장 등을 건의키로 했으며 여론조성을 위한 활동을 전개하기로

한국판 ‘PTC+’육성, 대망의 첫삽 떴다 한국의 ‘PTC+’ 출현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대한한돈협회(회장 이병규)가 내년 8월 완공을 목표로 경남 하동시 진교면에서 한돈혁신센터 기공식<사진>을 가진 것이다. 한돈협회 제2검정소의 기능 전환을 통해 양돈교육과 연구. 홍보, 기술검증 등 한돈산업의 새로운 가치창출이 가능한 한국형 표준양돈장으로 변신하게 될 한돈혁신센터에는 총 65억원의 건축비가 투입돼 모돈 300두 규모의 일관사육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특히 최상의 교육 연구 체험을 위한 동물복지형 첨단 ICT 시설 자동화시스템 구축과 함께 연구지원 및 교육관, 한돈홍보관도 설치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네덜란드의 세계적인 양돈교육기관인 ‘PTC+'에 버금가는 한국양돈산업의 메카로 만들겠다는게 한돈협회의 계획이다. 한돈협회 이병규 회장은 이날 개회사를 통해 “더 이상 우리 양돈인들이 많은 비용을 부담해 가며 네덜란드로 교육을 가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한돈혁신센터는 국민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방법을 찾는 한돈산업의 산실이자, 지역주민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상생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축사에 나선 농림축산식품부 허태웅 식품산업정책실장도 “한국의 PTC+를 만들겠다는 한

하림측 “불공정 의혹, 사실무근” 밝혀 하림이 농가에게 지급될 AI 살처분 보상금을 편취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지난 12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은 보도자료와 국정감사 질의를 통해 하림 등 닭·오리 가공식품을 만드는 회사들이 피해 농가들을 대신해 AI 살처분 보상금을 수령한 뒤 편취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하림 등 닭고기 계열사들이 정부로부터 살처분 보상금을 더 받을 수 있도록 병아리 단가를 2배 가량 높인 허위 사육명세서를 꾸몄고, 보조금을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이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 답변을 통해 “이 같은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하림과 축산 농가 간 계약이 불평등하면 직접 책임질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병아리 공급 단가를 800원으로 부풀렸다는 증거로 제시된 명세서는 회사가 아닌, 피해 농장주가 보상금 액수를 계산해 보려고 작성했던 개인자료”라며 “AI 살처분 보상금은 정부의 살처분 보상지급 요령에 따라 자치단체가 농가에 직접 지급하며, 병아리와 생계에 대한 보상금은 계약단가와 무관하게 당시 시세를 적용하는 만큼 공급단가를 부풀릴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