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8 (목)

  • -동두천 2.1℃
  • -강릉 7.2℃
  • 연무서울 2.8℃
  • 연무대전 5.6℃
  • 연무대구 8.1℃
  • 연무울산 8.6℃
  • 연무광주 6.7℃
  • 연무부산 9.2℃
  • -고창 4.8℃
  • 박무제주 9.3℃
  • -강화 2.0℃
  • -보은 4.0℃
  • -금산 4.8℃
  • -강진군 6.6℃
  • -경주시 7.7℃
  • -거제 8.4℃
기상청 제공

보도자료실


“EU산 쇠고기 안전성 확보 없이 수입 불가” 한우협회가 안전성을 확보하지 못한 네덜란드산과 덴마크산 쇠고기의 수입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전국한우협회(회장 김홍길)는 최근 농식품부가 ‘네덜란드와 덴마크산 쇠고기에 대한 수입 위험 분석을 실시한 결과 가축전염병의 국내 유입 위험이 무시할만한 수준이라고 판단됨에 따라 네덜란드산 쇠고기를 수입할 것’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이 같은 입장을 밝힌 것이다. 협회는 이에 대해 “한-EU FTA협상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안전성에 대해서는 여전히 불안요소를 안고 있다”며 “작년 11월에도 EU회원국인 스페인에서 광우병이 발생한 것만 보더라도 아직 EU회원국의 쇠고기는 안전하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불과 두달 전에 광우병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형식적으로 위험성 평가만을 진행한 뒤 위험성이 무시할만한 수준이라고 제시한 바 이는 국민의 먹거리 안전을 무시하겠다는 뜻이다. 국민의 먹거리 안보를 우선하는 정부가 돼야 하며, 쇠고기 수입을 우선하는 것보다는 수입산 쇠고기에 떠밀려 고통 받는 한우농가를 우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지난해 11월 EU산 쇠고기 수입과 관련해 네덜란드에서는 광우병이 88건 발생했고, 작년 1


<이슈>제주·용인 양돈장 악취관리지역 지정 예고 제주, 96개소 지정계획 공고해 행정명령 어길시 영업정지 가능 용인시, 포곡 모현읍 지정 추진 현실화되면 타 지자체 확산 우려 범 양돈업계 공동 대응방안 시급 새해 들어 양돈장 밀집지역에 대한 일선 지자체의 악취관리지역 지정이 잇따라 추진되고 있다. 양돈업계에선 개별농장 지정 수준을 넘어 악취관리지역 지정 양돈장의 지역화가 본격화 되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도 고조되고 있다. ◆ “측정 결과 못 믿어” 제주도는 지난 5일 도내 양돈장 96개소, 89만6천292㎡에 대한 악취관리지역 지정계획을 공고한데 이어 지난 16일에는 도민 공청회를 가졌다. 이들 양돈장들은 1년이상 민원이 지속된 데다 지난해 실시한 악취농도 측정 결과 배출허용기준을 크게 초과, 주민 건강과 생활환경 보전을 위해 ‘악취방지법’ 에 의거 악취관리지역지정을 추진하게 됐다는 게 제주도측의 설명이다. 악취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 자체적으로 악취관리저감 계획을 수립 실행해야 하며 이를 어길시 시설개선명령과 함께 영업정지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받게 된다. 도내 양돈농가들은 악취측정 결과 자체를 인정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제주도협의회의 한 관계자는 “악취측정 기관부터 방법, 일정까지 모두 제주도측이 일

AI 확산 조짐…가금업계 깊은 시름 겨울이 깊어가면서 AI가 연이어 발생하자 가금업계의 시름도 커지고 있다. 지난해 11월 전북 고창의 오리농장에서 AI가 처음 발생한 이후 지난 4일 경기 포천의 산란계농장이 고병원성 AI로 확진을 받았다. 지난 15일에는 김포의 토종닭농가에서 의심축이 신고돼 스탠드스틸이 발령되었지만 최종적으로 음성으로 판명됐다.이 같이 AI 발생에 따른 가금업계의 걱정은 깊어지고 있다.이미 공급과잉의 조짐을 보이며 닭고기와 계란의 산지시세가 약세를 면치 못하며 소비자가격 역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AI 발생 소식까지 잦아지면 가금산물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증가, 소비부진을 면하기 힘들기 때문이다.실제로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에 따르면 지난 15일 육계 산지 값은 1천원/kg으로 생산비 이하의 낮은 가격으로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양계협회 관계자는 “고병원성 AI가 몇몇 농가에서 발생됨에 따라 일시이동중지에 따른 출하지연으로 적체됐던 물량이 어느 정도 정리가 됐지만, 육계 산지시세는 지속적인 공급과잉으로 인해 생산비 이하선에서 형성되고 있다”며 “가격상승이 필요한 시점에서 AI 발생에 따른 소비위축과 공급량의 지속적인 증가로 전망이 어둡다”고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