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18.7℃
  • 흐림강릉 20.5℃
  • 서울 20.8℃
  • 흐림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22.0℃
  • 흐림울산 21.3℃
  • 흐림광주 22.0℃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5.2℃
  • 흐림강화 18.3℃
  • 구름많음보은 19.4℃
  • 구름조금금산 20.3℃
  • 흐림강진군 22.5℃
  • 맑음경주시 20.5℃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남인식의 해외낙농정보<2570호>

  • No : 1234
  • 작성자 : 농협중앙회 축산컨설팅부장
  • 작성일 : 2012-01-16 10:21:07

유럽연합, 지난해 유대 상승 불구 장기전망 불안정 

★…영국과 네덜란드가 지난해 농가 원유가격을 인상한 여파로 지난해 11월 유럽연합의 농가 유대가 6%정도 상승했다.
네덜란드 농민단체인 엘티오에 따르면 지난 11월 농가 유대 평균가격은 100kg당 35.59유로(kg당 529원)로 전년도 33.56유로에서 6%정도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유대 인상에도 불구하고 유엔 국제식량농업기구가 발표하는 유가지수는 5개월 연속 하락하여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중국과 러시아 유제품 수요가 지난해 하반기 줄고 있고 금년도 우유생산량은 증가가 예상되어 시장 전망은 밝지 않은 것으로 발표됐다.
품목별로는 지난 4/4분기 분유가격은 안정세이었으나 버터 가격은 하락한 것으로 집계되었으며 지역별로는 오세아니아, 유럽, 미국의 우유생산량이 늘어나고 중국 등의 수요가 줄면서 국제 시장에는 보다 많은 유제품이 쏟아져 나올 것으로 전망됐다.


호주, 최대 건초 수출국으로 중국시장 꼽아

★…호주 건초생산업계가 장래 최대 건초 수출국으로 중국시장을 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조사료협회에 따르면 현재 호주산 연맥건초 최대 수입국은 일본으로 연간 230만톤을 수입해가고 있다.
반면 중국은 2만5천톤을 수입하는데 불과하지만 일본 내 젖소 사육두수가 180만두이고 중국내 젖소가 1천300만두인 것을 감안하면 최대수출국으로 중국시장 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중국내 유제품 수요가 늘면서 호주산 건초수입 문의가 크게 늘어나고 있으며 최근 호주정부는 중국과 무역협정을 맺어 건초수출이 훨씬 용이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같은 전망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인 건초 수요증가로 비싼 가격과 중국내 젖소 사육농가가 대부분 20두 미만으로 영세하고 건초 유통체계가 미비한 것이 제약점이 되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한편 호주산 건초는 중국 외에도 중동에서의 수요가 큰 것으로 알려졌으며 연맥 외에 알팔파 등 두과 목초의 수출도 적극으로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지난해 426개 유가공업체 면허 취소 

★…중국 정부는 지난해 식품위생기준을 강화해 전체 유가공업체 1천176개소 중 40%에 해당하는 426개업체의 면허가 취소됐다. 또 107개업체에 대해서는 개선 명령이 내려졌다.
중국 질병검역총국이 최근 전국 관계자 회의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유가공업계의 잘못된 관행을 고치기 위해 전쟁을 하고 있으며 지난해에 경찰에 조사를 의뢰한 건수도 전년대비 2배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중국 정부의 조치에 대해 업계 관계자들은 무자격 유가공업체를 대대적으로 단속하는 것은 바람직한 것으로 실제로 멜라민사건이 터진 ‘08년도에 중국내 유가공업체 수는 2천여개에 달했다고 밝히고 있다.
한편 중국정부는 금년 중점 감시 식품으로 우유, 주류, 육류, 유기농제품 등을 선정한 가운데 텐진지역에서는 지난해 8톤의 원유를 검사기준 미달로 폐기했다.
또 유가공 시설기준도 주민 비거주지역에, 창고가 150㎡이상, 오염원으로부터 100m이상 격리를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방역 목적 민간 수의사 검진비용 절반 지원 

★…일본 정부는 금년부터 FMD나 HPAI 발생을 막기 위해 축산농가가 민간 수의사에게 사육 상황의 체크를 받는 비용의 50%를 지원한다고 발표했다.이번 대책은 기존의 도부현 가축보건위생소와 더불어 민간 수의사도 농가를 지도할 기회를 지원하는 것으로 가축 전염병이 발생했을 때 신속하게 초등대응을 하고 예방대책의 개선을 신속화하기 위한 것이다.
현재 가축보건위생소에 의한 축산농가의 사육 상황 확인은 양계농가는 1년에 1회, 소 사육농가는 5년에 1회 정도로 농가 부담은 1회에 수천엔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번 조치로 정부위생연구소에만 비치했던 가축전염병 검사용 PCR 검사 진단약을 전국 도부현에 배포할 예정이다.
아울러 나리타, 하네다, 간사이 국제공항 등 3개소에 배치했던 검역견의 배치를 다른 공항으로 늘리고 도살처분하는 유사환축을 렌더링시설에 옮기는 밀폐형 용기 구입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 의견 0

포토



기타

더보기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