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5.2℃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2.8℃
  • 구름많음대구 0.4℃
  • 구름많음울산 -0.4℃
  • 맑음광주 -0.5℃
  • 흐림부산 2.1℃
  • 맑음고창 -1.9℃
  • 흐림제주 4.6℃
  • 맑음강화 -6.0℃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0.3℃
  • 구름조금경주시 0.7℃
  • 구름많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8월 1일~8월 31일

  • No : 3593
  • 작성자 : 천하제일사료이사
  • 작성일 : 2017-08-10 10:28:33



행락철 수요 증가…쇠고기 공급량도 늘 듯

암·수 큰소, 송아지 산지가격 보합 내지 약강세


2017년 7월 한육우 시세를 보면 전월대비 도축두수 감소로 인한 공급량 감소와 군 급식 여름철 피서 여행객 증가, 유통업체 추석선물 세트 준비에도 불구하고, 부정청탁 금지법(김영란법) 및 경기침체로 인한 소비위축과 학교방학으로 인한 학교급식 중단 등으로 인해 전월대비 보합세를 보였다.
실제로 7월 경락가격을 축종별 성별로 보면, 한우는 전월대비 99.5%로 보합세를 보였으며, 육우도 전월대비 98.6%로 약보합세를 보였으며, 젖소(암)는 전월대비 90.1%로 약세를 보였다.
육질등급별 전월대비 경락가격을 보면 한우거세는 정육(목심, 사태, 설도, 앞다리, 양지) 부분육 경락가격 하락의 영향으로 1+등급, 1등급, 2등급은 보합세, 1++등급은 육질등급 출현율 상승과 고급부위(안심, 등심, 채끝) 부분육 경락가격 하락의 영향으로 약보합세를 보였으며, 3등급도 약보합세를 보였다. 또한 한우암소도 정육(목심, 사태, 설도, 앞다리, 양지, 우둔)과 부산물(사골, 잡뼈) 부분육 경락가격 하락의 영향으로 2등급은 약보합세, 그 외의 등급은 보합세를 보였다.
2017월 7월(1일~31일) 전월대비 산지시세를 보면 한우 암소(생체 600kg)는 약보합세, 한우 수소(생체 600kg)는 약강세를 보였으며, 송아지(6개월령~7개월령)시세는 암송아지는 약보합세, 수송아지는 보합세를 보였다.
쇠고기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7월 도축두수는 5만8천792두로 전월대비 90.4%로 9.6% 감소했으나, 전년동월대비는 100.5%로 0.5% 증가했다.
축종별로 보면 한우는 전월대비 90.7%로 9.3% 감소했으나, 전년동월대비는 100.0%로 전년과 동일한 수준이었다. 육우도 전월대비 78.6%로 21.4% 감소했으나, 전년동월대비는 118.6%로 18.6% 증가했다. 젖소(암)는 전월대비 105.6%로 5.6% 증가했으나, 전년동월대비 88.9%로 11.1% 감소했다.
2017년 7월(1일~31일) 쇠고기 수입량(검역기준)은 2만8천461톤으로 전월대비는 96.5%로 3.5% 감소했으며, 전년 동월대비도 97.1%로 2.9% 감소했다.
쇠고기 수입량 중 냉장육 점유율은 19.0%로 전월대비 0.4% 감소했으나, 전년 동월대비도 4.3% 증가했다.
전월대비 부위별 수입량을 보면 안심, 등심, 사태, 양지는 전월대비 증가했으나, 그 외의 부위는 전월대비 감소했다.
생산국(원산지)별 점유율을 보면 호주 46.6%, 미국 45.0%, 뉴질랜드 6.6% 캐나다 0.9%, 멕시코 0.6%, 우루과이 0.2%, 칠레 0.1% 이며. 호주와 멕시코의 점유율은 증가했으나, 그 외의 국가는 감소했다.
향후 1개월(’17년8월15일~’17년9월14일)간 공급적인 측면과 수요적인 측면을 살펴본다. 공급적인 측면을 보면 도축두수는 전월대비(7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국내산 쇠고기 공급량은 전월대비(7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쇠고기 수입량도 전월대비(7월) 유지 또는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전체적인 쇠고기 공급량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요적인 측면을 보면 학교개학으로 인한 학교급식 재개, 군 급식, 유통업체 추석선물 세트 준비, 행락철 등으로 인해 소비량은 전월대비(7월) 증가 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1개월간 한우거세 경락가격은 전월대비(7월) 보합세 내지 약강세가 예상되며, 한우 암소와 한우 수소 산지시세(생체 600kg 기준)도 전월대비(7월) 보합세 내지 약강세가 예상된다.
6~7개월령 암송아지와 수송아지 가격은 송아지 입식 수요량 감소와 공급량 증가가 예상되어 전월대비(7월)보합세 내지 약보합세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양돈

더보기
야생멧돼지 서식 ‘제로’라는데…“강화·김포 재입식 미룰 이유 있나”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ASF 살처분 양돈농가들의 시선이 강화와 김포지역으로 집중되고 있다. 방역당국은 살처분농가의 재입식 시기 뿐 만 아니라 재입식 허용여부를 판단할 위험평가 및 시설기준에도 야생멧돼지의 존재가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음을 공공연히 밝혀온 상황. 이런 정부 입장대로라면 야생멧돼지 서식 ‘제로’ 지역으로 분류된 강화·김포는 타 지역의 야생멧돼지 ASF 발생여부와 관계없이 재입식 절차가 진행돼야 한다는 시각이 양돈현장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야생멧돼지 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환경부는 ASF 발생이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김학용 위원장(자유한국, 경기 안성)에게 제출한 보고서를 통해 강화 김포지역에는 야생멧돼지가 서식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들 지역에서 ASF가 발생한 직후에도 파주, 연천 등 다른 지역과 달리 야생멧돼지 예찰이 이뤄지지 않았다. 당시 본지 취재과정에서도 환경부 담당자가 이러한 사실을 인정하기도 했다. 물론 ASF의 국내 첫 발생이 공식 확인된 지난 9월17일 강화지역 주둔 군부대 철책선내에서 북한으로부터 헤엄쳐 바다를 건너온 것으로 추정되는 야생멧돼지가 확인됐다는 사실이 일부 언론에 보

기타

더보기
“양봉산업 육성 법제화…농가 책임감 수반돼야”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한국양봉협회 인천광역시지회(지회장 김인식·사진)는 지난 3일 인천광역시농업기술센터 3층 강당에서 2019년도 결산을 위한 제28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에는 시군지부장, 대의원 및 회원농가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김인식 인천광역시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 한해 풍족할 만큼 벌꿀이 생산되어 기쁘다”며“특히 내년도 보조사업이 올해보다 증액된 금액으로 편성돼 모든 회원들이 그 혜택을 받게 될 것이다. 인천시청 관계자의 관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 지회장은 이어 “양봉산업육성법이 국회를 통과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국내 양봉산업에도 많은 변화와 책임이 뒤따르게 된다. 회원농가 여러분들의 아낌없는 관심과 성원을 지속적으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황협주 한국양봉협회장은 “양봉산업 본연의 가치를 위해서는 정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특히 내년은 양봉산업의 초석을 다지는 한 해로 만들어, 벌꿀 내수시장 활성화, 천연꿀 차별화를 통해 수출길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는 2019년 업무보고와 결산보고 및 감사보고, 2020년 예산(안)승인과 함께 올 한해 지역 양봉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한 양봉농가

기타

더보기
“양봉산업 육성 법제화…농가 책임감 수반돼야”
[축산신문 전우중 기자] 한국양봉협회 인천광역시지회(지회장 김인식·사진)는 지난 3일 인천광역시농업기술센터 3층 강당에서 2019년도 결산을 위한 제28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에는 시군지부장, 대의원 및 회원농가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김인식 인천광역시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 한해 풍족할 만큼 벌꿀이 생산되어 기쁘다”며“특히 내년도 보조사업이 올해보다 증액된 금액으로 편성돼 모든 회원들이 그 혜택을 받게 될 것이다. 인천시청 관계자의 관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 지회장은 이어 “양봉산업육성법이 국회를 통과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국내 양봉산업에도 많은 변화와 책임이 뒤따르게 된다. 회원농가 여러분들의 아낌없는 관심과 성원을 지속적으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황협주 한국양봉협회장은 “양봉산업 본연의 가치를 위해서는 정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특히 내년은 양봉산업의 초석을 다지는 한 해로 만들어, 벌꿀 내수시장 활성화, 천연꿀 차별화를 통해 수출길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는 2019년 업무보고와 결산보고 및 감사보고, 2020년 예산(안)승인과 함께 올 한해 지역 양봉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한 양봉농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