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토)

  • 구름많음동두천 4.6℃
  • 흐림강릉 0.7℃
  • 구름많음서울 6.5℃
  • 구름많음대전 8.1℃
  • 흐림대구 4.4℃
  • 울산 3.6℃
  • 구름많음광주 13.3℃
  • 흐림부산 5.8℃
  • 구름조금고창 7.1℃
  • 흐림제주 12.0℃
  • 흐림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5.7℃
  • 구름많음금산 7.4℃
  • 흐림강진군 11.7℃
  • 흐림경주시 3.8℃
  • 흐림거제 6.8℃
기상청 제공

5월 20일~6월 20일

  • No : 8869
  • 작성자 : 도드람양돈농협 공판사업부 차장
  • 작성일 : 2019-05-29 10:32:35



육가공 작업물량 감소에도 경매비율 저조

성수기 불구 돈가 하락 압박…4천600원 내외 예상


◆생산=4월 도축두수는 148만8천두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보다는 1.6% 증가했다. 5월에도 4월과 비슷한 수준의 도축두수가 예상되고 있어 2019년 5월 누계 예상치는 전년 대비 1.6%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별한 변수가 없는한 2019년도 총 도축두수는 역대 최고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6월에도 전년과 비슷한 130만두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흐름으로 예상되어지는 상황은 국내 도축물량은 소폭 증가, 수입량은 중국 수입량 증가 및 가격 상승으로 전년대비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소비=국내 육가공 업체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돼지고기 소비 침체가 길어지고 있다. 1차 육가공 판매가 부진함에 따라 국내 돈가는 지지부진한 모습이다. 대부분의 육가공 업체들이 물량을 줄이고 있어 당분간 어려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수입육에 대한 거부감이 감소하고 있어 국내산 점유율을 높이는 데에는 일정기간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종합=4월 돈가(제주 제외)는 4천370원/kg으로 마감했다. 전월보다는 오름세이지만 시기적으로 봤을 때 오름폭이 전년보다 미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다. 냉장육 유통이 힘들어지고 있어 1차 육가공들이 작업물량을 줄이고 있다. 특이점은 1차 육가공이 작업물량을 줄이면 공판장 경매 비율이 늘어나야 하나 전년대비 경매 비율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만약 육가공 작업물량 감소분이 경매시장으로 고스란히 나온다면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돈가 하락압력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5월 돈가는 4천200원, 6월은 4천600원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양돈

더보기
이동제한 손실 ‘여전’…추가지원 ‘요원’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농식품부 “재입식 이후 피해지원 계획 없어” 정부의 ASF 방역대에 묶인 양돈농가들의 피해가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다. 일부 지역의 경우 장기간에 걸쳐 돼지 이동이 통제되며 권역대 밖으로의 종돈이동과 자돈전출이 막혀온데다 과체중과 지급률 저하 등의 경제적 손실이 뒤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부터는 권역내 돼지 이동은 물론 권역밖 출하까지 조건부 허용됐지만 정상적인 출하는 여전히 기대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강원 남부의 한 양돈농가는 지난 2일 “원하는 도축장으로 출하는 여러 가지 제약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기대할 수 없다”며 “결국 지정도축장으로 출하가 불기피하다 보니 과체중 뿐 만 아니라 지급률이 낮아지거나, 각종 물류비용이 추가되는 손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털어놓았다. 중점방역관리지구내 농가들 역시 지정도축장 사정에 따라 크고 작은 경제적 손실이 뒤따르고 있지만 그나마 일부 피해에 국한돼 이뤄져온 정부 지원마저도 기대하기 어렵게 됐다. 정부는 방역대 지정에 따른 이동제한 피해 농가에 대해 ‘소득안정자금’을 지원, 과체중과 자돈폐사, 지급률 인하로 인한 경제적 손실을 일부 보전한다는 방침아래 지난해 5월 30일까지 피해에 대해선

기타

더보기

기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