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흐림동두천 30.7℃
  • 구름많음강릉 34.9℃
  • 구름많음서울 32.6℃
  • 구름많음대전 33.8℃
  • 구름조금대구 34.2℃
  • 맑음울산 32.6℃
  • 구름많음광주 31.8℃
  • 맑음부산 32.5℃
  • 구름많음고창 33.2℃
  • 구름많음제주 33.1℃
  • 구름많음강화 30.0℃
  • 구름조금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2.4℃
  • 구름조금경주시 35.1℃
  • 맑음거제 31.0℃
기상청 제공

1월 1 일~ 1월 30일

  • No : 3664
  • 작성자 : 대한양계협회 국장
  • 작성일 : 2018-01-10 11:11:46




계란 공급과잉 우려…고주령계군 도태 절실

AI 확산 조짐…조기 종식 위한 적극적 협력을


새해 난가흐름은 약세로 출발하고 있다. 고병원성 AI는 전라도지역에서 오리를 중심으로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가 경기 포천의 산란계농장에서도 발생했다. 여태껏 AI가 호남지방 위주로 발생하고 있었지만 경기권까지 발생함에 따라 전국 확산의 조짐까지 우려가 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은 계란소비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2017년도 산란종계입식량은 98만3천수로 전년(5만82천수)대비 68.9% 증가했다. 역대 최고치다. 산란계사육수수 증가가 예상되며 특별한 이슈가 생겨 계란소비량이 급격하게 증가하지 않는 한 난가는 원가 선에서 맴돌 것이라는 분석이다. 최근까지 계란에 살충제성분인 ‘피프로닐 설폰’이 검출되고 있다. 피프로닐이 살포 된지 2년이상 지난 농장에서도 피프로닐 대사물질인 ‘설폰’ 성분이 나오고 있다. ‘설폰’ 성분을 없애기 위해서는 과산화수소를 3%정도 희석해서 계사 세척을 자주해야 한다. 닭 출하 후 반드시 청소와 세척이 선행되어야 하겠다. 12월 산란종계병아리 입식은 7만6천120수로 전년 동월은 입식을 하지 못했었다. 11월 산란실용계 병아리 판매수수는 453만8천수로 전월(439만수)대비 3.4% 증가 했으며, 전년 동월(201만1천수)대비 12.57% 증가했다. 11월 육추사료 생산량은 4만9천077톤으로 전월(4만6천117톤)대비 6.4% 증가 했고, 전년 동월(3만6천325톤)대비 35.1% 증가했다. 산란사료는 20만9천684톤으로 전월(18만9천445톤)대비 10.6% 증가했으며, 전년 동월(21만4천229톤) 대비 2.1% 감소했다. 11월 산란종계사료는 4천603톤으로 전월(4천248톤)대비 8.3% 증가했고, 전년 동월(4천692톤)대비 1.8% 감소했다. 한편, 11월 산란성계육 도축수수는 172만4천수로 전월(239만4천수)대비 28.0% 감소했으며, 전년 동월(271만7천수)대비 36.5% 감소했다. 12월 전국 계란 평균가격(특란, 10개)은 1천221원으로 전년동월(1천798원)대비 32.1% 하락했고 전월(1천359원)에 비해도 10.2% 하락했다.

1월 난가의 흐름은 약보합세로 전망된다. 1월말은 설경기로 분위기가 좋아질 수 있겠지만 상승폭은 기대에 못 미칠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기준 12월 계란할인가는 40원대를 넘었다. 지난해 말 대형매장의 할인행사와 연말 수요증가 등 난가인상을 기대했지만 공급과잉으로 12월 한 달 동안 난가는 약세로 형성됐다. 추후 할인폭도 커질 것으로 전망돼 과잉생산의 심각성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강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이제는 추운 날이면 단골이 되어버린 고병원성 AI발생에 대한 보도와 포천의 AI발생 건으로 계란소비가 급격히 감소하는 한편 생산되는 물량 자체가 과잉이다 보니 시장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작년 AI사태이후 산란계병아리 입식과열은 올해의 계란 과잉생산으로 점쳐진다. 과잉조짐은 예견된 부분이었다. 2월 중순 설을 대비, 산란성계의 도태가 지연 되거나, 출하전 검사로 부적격 받은 성계가 제때 출하되지 못하고 있어 농가의 어려움은 장기화 될 조짐이다. AI가 확산되는 분위기다. 산란계 밀집사육지역에서는 계란출하 및 지자체의 이동통제에 적극 협조해 주기 바란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기타

더보기
<줌인>충남 천안 ‘석정사슴농원’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꽃사슴 3두로 시작…전업농장으로 엘크로 전환…수입개방 위기 대응 습성 맞춘 관리로 경제수명 늘려 축산 전공 아들, 후계 수업 한창 젖소검정사업을 꼼꼼하게 추진했던 축협직원이 지난 20년 동안 사슴개량을 꾸준히 하여 전업규모 농장으로 만들고 아들에게 대물림 중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충남 천안시 석정사슴농원(대표 김정식(57세))이 바로 그곳이다. 연암대학교 축산학과를 졸업하고 천안축협에 입사한 김정식 대표는 젖소검정사업을 맡아보면서 고향집에서 한우를 기르다가 1991년 꽃사슴 3마리를 입식하면서 양록인이 됐다. 꽃사슴을 20두까지 늘렸으나 1995년 사슴수입이 개방되면서 사슴가격이 곤두박질, 시련을 겪었다. 그러나 위기를 기회로 생각하고 경쟁력이 있는 엘크로 전환했다. 특히 사슴이 늘어날 때마다 사슴의 습성을 파악하고 안전한 사양관리와 경제수명을 연장시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사슴장을 30여칸 마련하고, 매년 두당 13∼15kg의 녹용을 생산한다. 사슴장은 직장을 다니면서 사양관리의 시간절약과 안전을 위해 자동급수장치(닛뿔)와 안개분무시설 등 사슴이 편안하게 하여 경제적인 수명 15년까지 살도록 설계한 것이 돋보인다. 김정식 대표는 “

기타

더보기
<줌인>충남 천안 ‘석정사슴농원’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꽃사슴 3두로 시작…전업농장으로 엘크로 전환…수입개방 위기 대응 습성 맞춘 관리로 경제수명 늘려 축산 전공 아들, 후계 수업 한창 젖소검정사업을 꼼꼼하게 추진했던 축협직원이 지난 20년 동안 사슴개량을 꾸준히 하여 전업규모 농장으로 만들고 아들에게 대물림 중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충남 천안시 석정사슴농원(대표 김정식(57세))이 바로 그곳이다. 연암대학교 축산학과를 졸업하고 천안축협에 입사한 김정식 대표는 젖소검정사업을 맡아보면서 고향집에서 한우를 기르다가 1991년 꽃사슴 3마리를 입식하면서 양록인이 됐다. 꽃사슴을 20두까지 늘렸으나 1995년 사슴수입이 개방되면서 사슴가격이 곤두박질, 시련을 겪었다. 그러나 위기를 기회로 생각하고 경쟁력이 있는 엘크로 전환했다. 특히 사슴이 늘어날 때마다 사슴의 습성을 파악하고 안전한 사양관리와 경제수명을 연장시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사슴장을 30여칸 마련하고, 매년 두당 13∼15kg의 녹용을 생산한다. 사슴장은 직장을 다니면서 사양관리의 시간절약과 안전을 위해 자동급수장치(닛뿔)와 안개분무시설 등 사슴이 편안하게 하여 경제적인 수명 15년까지 살도록 설계한 것이 돋보인다. 김정식 대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