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수)

  • 흐림동두천 30.7℃
  • 구름많음강릉 34.9℃
  • 구름많음서울 32.6℃
  • 구름많음대전 33.8℃
  • 구름조금대구 34.2℃
  • 맑음울산 32.6℃
  • 구름많음광주 31.8℃
  • 맑음부산 32.5℃
  • 구름많음고창 33.2℃
  • 구름많음제주 33.1℃
  • 구름많음강화 30.0℃
  • 구름조금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2.4℃
  • 구름조금경주시 35.1℃
  • 맑음거제 31.0℃
기상청 제공

9월 18~10월 17일

  • No : 3393
  • 작성자 : 대한양계협회 차장
  • 작성일 : 2016-09-21 11:11:25

 

 

난가 상승, 폭풍 전야의 고요함일지도

계란 소비 증가로 공급부족 심화…DC는 계속 늘어나

 

지난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계란을 비롯해 거의 모든 농산물들의 가격이 상승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닭 389만3525마리가 폐사해 최근 5년 사이 가장 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 발표되기도 했다. 특히 산란계농가들은 여름철 고온다습한 날씨로 해마다 농장에 큰 피해가 발생한다. 이 때문에 올해도 철저한 혹서기 사양관리에 최선을 다했지만, 폭염과 열대야가 장기간 이어지면서 더위에 특히 약한 닭들의 피해가 많이 발생됐다.
’16년 2분기 6개월 이상 산란계 사육수수는 5천2백만수로 여름휴가 복귀에 따른 소비량 증가와 학교 개학에 따른 단체급식 시작, 명절 특수 등을 감안하여 강보합세가 전망됐으나, 산지 계란 생산량의 급격한 감소로 산지 수집상들이 발 빠르게 물량확보에 들어가면서 8월 중순부터 계란가격은 상승하여 유지되고 있다. 더위와 폭염으로 인해 계란이 부족해진 이유도 있었지만 산란계병아리 품질 저하도 심각하여 산란피크를 보지 못하거나, 피크 유지기간도 짧아져 농장 경영에 어려움을 한층 더 가중시키고 있다.
 지난 8월 산란종계병아리 입식은 5만수로 전월(1만8천수)대비 177.8% 증가했으며, 전년 동월(7만394수)대비 28.9% 감소했다. 산란실용계 병아리 판매수수는 427만6천수로 전월(423만5천수)대비 0.9% 증가했으며, 전년 동월(390만4천수)대비 9.5% 증가했다. 7월 육추사료 생산량은 3만2천946톤으로 전월(3만4천929톤)대비 5.6% 감소했으며, 전년 동월(3만6천475톤)대비 9.6% 감소했다. 산란사료는 19만1천771톤으로 전월(19만9천811톤)대비 4% 감소했으며, 전년 동월(19만5천9톤) 대비 1.7% 감소했다. 7월 산란종계사료는 4천976톤으로 전월(5천951톤)대비 16.3% 감소했으며, 전년 동월(5천910톤)대비 18.7% 감소했다. 한편 7월 산란성계육 도축수수는 251만1천수로 전월(273만2천수)대비 8% 감소했으며, 전년 동월(265만수)대비 5.2% 감소하였다. 
앞으로 계란 생산량 감소와 쌈채류의 가격 상승 등으로 강보합세가 전망된다. 조기 명절 재고물량 확보에 따라 추석을 앞두고 시세는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지만, 계속되는 불볕더위가 이어지면서 농작물들의 피해와 출하량 감소로 계란 소비는 지속적인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산란계농가들도 추석을 준하여 산란성계육 출하가 몰려 있어 당분간 계란 부족현상은 더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계란 소비량 증가로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큰알이 매우 부족한 상황이다. 그러나 이러한 품귀현상임에도 불구하고 시세 할인가격(DC)은 계속적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유통상들은 산지 가격인상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며 할인가격외에 추가 중량별  할인을 요구하고 있어 농가와 마찰을 빚고 있다. 계란 수급불안정에 대한 피해와 손실을 고스란히 떠안고 있는 농가는 현재의 후진적 유통구조로 인하여 제2, 제3의 피해가 더욱 커지고 있다.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

포토



기타

더보기
<줌인>충남 천안 ‘석정사슴농원’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꽃사슴 3두로 시작…전업농장으로 엘크로 전환…수입개방 위기 대응 습성 맞춘 관리로 경제수명 늘려 축산 전공 아들, 후계 수업 한창 젖소검정사업을 꼼꼼하게 추진했던 축협직원이 지난 20년 동안 사슴개량을 꾸준히 하여 전업규모 농장으로 만들고 아들에게 대물림 중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충남 천안시 석정사슴농원(대표 김정식(57세))이 바로 그곳이다. 연암대학교 축산학과를 졸업하고 천안축협에 입사한 김정식 대표는 젖소검정사업을 맡아보면서 고향집에서 한우를 기르다가 1991년 꽃사슴 3마리를 입식하면서 양록인이 됐다. 꽃사슴을 20두까지 늘렸으나 1995년 사슴수입이 개방되면서 사슴가격이 곤두박질, 시련을 겪었다. 그러나 위기를 기회로 생각하고 경쟁력이 있는 엘크로 전환했다. 특히 사슴이 늘어날 때마다 사슴의 습성을 파악하고 안전한 사양관리와 경제수명을 연장시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사슴장을 30여칸 마련하고, 매년 두당 13∼15kg의 녹용을 생산한다. 사슴장은 직장을 다니면서 사양관리의 시간절약과 안전을 위해 자동급수장치(닛뿔)와 안개분무시설 등 사슴이 편안하게 하여 경제적인 수명 15년까지 살도록 설계한 것이 돋보인다. 김정식 대표는 “

기타

더보기
<줌인>충남 천안 ‘석정사슴농원’
[축산신문 조용환 기자] 꽃사슴 3두로 시작…전업농장으로 엘크로 전환…수입개방 위기 대응 습성 맞춘 관리로 경제수명 늘려 축산 전공 아들, 후계 수업 한창 젖소검정사업을 꼼꼼하게 추진했던 축협직원이 지난 20년 동안 사슴개량을 꾸준히 하여 전업규모 농장으로 만들고 아들에게 대물림 중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충남 천안시 석정사슴농원(대표 김정식(57세))이 바로 그곳이다. 연암대학교 축산학과를 졸업하고 천안축협에 입사한 김정식 대표는 젖소검정사업을 맡아보면서 고향집에서 한우를 기르다가 1991년 꽃사슴 3마리를 입식하면서 양록인이 됐다. 꽃사슴을 20두까지 늘렸으나 1995년 사슴수입이 개방되면서 사슴가격이 곤두박질, 시련을 겪었다. 그러나 위기를 기회로 생각하고 경쟁력이 있는 엘크로 전환했다. 특히 사슴이 늘어날 때마다 사슴의 습성을 파악하고 안전한 사양관리와 경제수명을 연장시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사슴장을 30여칸 마련하고, 매년 두당 13∼15kg의 녹용을 생산한다. 사슴장은 직장을 다니면서 사양관리의 시간절약과 안전을 위해 자동급수장치(닛뿔)와 안개분무시설 등 사슴이 편안하게 하여 경제적인 수명 15년까지 살도록 설계한 것이 돋보인다. 김정식 대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