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2 (토)

  • 맑음동두천 15.6℃
  • 구름많음강릉 18.4℃
  • 맑음서울 18.1℃
  • 맑음대전 18.1℃
  • 구름조금대구 16.9℃
  • 구름조금울산 19.4℃
  • 구름조금광주 18.5℃
  • 구름조금부산 19.6℃
  • 맑음고창 15.7℃
  • 구름조금제주 20.6℃
  • 맑음강화 17.2℃
  • 맑음보은 11.8℃
  • 구름조금금산 13.2℃
  • 구름조금강진군 16.0℃
  • 구름조금경주시 19.0℃
  • 구름조금거제 17.9℃
기상청 제공

종합

우려가 현실로…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망 뚫렸다

경기 파주 양돈장서 첫 확진…방역당국 초비상
이동 중지·살처분 조치…·감염경로 파악 주력
김 장관 “확산 차단·조기종식에 최선 다할 것”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우려가 현실로 나타났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경기도 파주 소재 한 돼지농장에서 발생,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 16일 오후 6시경 경기도 파주의 한 농장에서 ASF 의심신고가 접수됐다. 해당 농장은 모돈 약 350두, 자돈약 2천100두 등 2천450두 규모의 농장으로 이날 오전 8시경 모돈사에서 포유모돈 3두가 폐사한 것을 축주의 아들이 처음 발견했다. 이후 오후 4시경 모돈사에서 포유모돈 1두가 추가 폐사한 것이 발견됐으며 오후 5시40분경 검역본부로 신고가 이뤄졌다.

방역당국의 검사 결과 ASF 확진으로 판명났고 농림축산식품부는 이튿날인 지난 17일 ‘가축·시설출입차량 및 축산관련 종사자에 대한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이동중지 명령에 따라 9월 17일 오전 06시 30분부터 19일 오전 6시 30분까지 48시간 동안 전국의 양돈 농장과 축산관련 종사자, 축산관련 작업장의 차량·물품 등의 이동이 전면 금지됐다.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지난 17일 농식품부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빠른 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수 장관은 “ASF는 돼지에 감염시 치사율 100%로 위협적인 질병이지만 인수공통전염병은 아니며 ASF에 감염된 돼지가 시중에 유통되는 일은 절대 없으니 소비자들은 안심하셔도 된다”며 “방역당국이 ASF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우선 정밀검사를 통해 ASF 감염경로를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발생 농장은 창문 없이 완전 밀폐된 무창돈사로 농장주가 최근 해외를 방문한 기록은 없다. 네팔 국적의 외국인 근로자 4명이 근무 중이지만 이들 역시 외국에 간일은 없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눈에 드러난 발생경로가 없는 상황이다.

살처분 규모는 약 3천900두가 된다. 발생농장 2천450두를 포함해 농장주와 가족들이 함께 운영하는 농장 2개가 더 있기 때문이다.

방역당국은 해당 농장에 대한 사람·가축·차량 등을 출입 제한하고 이동통제함과 동시에 파주지역 및 역학 관련 농가에 대한 일일 전화예찰과 가축방역기관 검사결과에 따른 방역활동을 추진할 방침이다.

경기도 파주에 이어 연천에서도 ASF의심신고가 접수됐다고 농식품부는 밝혔다.

해당 농장은 사육규모 4천732두의 일관사육 농장으로 가축위생방역본부의 전화예찰 과정에서 모돈 1두가 폐사하는 이상이 확인되어 농장주가 경기도 동물위생시험소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농식품부는 신고접수 직후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 가축 및 차량을 이동통제 하고 긴급방역조치를 실시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자는 ASF 발생 및 전파 방지를 위해 농장 및 관련시설에 대한 소독 등 방역조치를 철저히 이행해달라”며 ASF 의심증상 여부를 관찰해 이상이 있을 경우 신속한 신고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