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11.2℃
  • 흐림강릉 14.8℃
  • 박무서울 13.5℃
  • 박무대전 13.0℃
  • 맑음대구 15.8℃
  • 맑음울산 17.4℃
  • 구름조금광주 15.5℃
  • 맑음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14.9℃
  • 맑음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14.5℃
  • 구름많음보은 11.2℃
  • 구름많음금산 12.1℃
  • 구름많음강진군 15.8℃
  • 맑음경주시 16.3℃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종합

“ASF, 총력전 펼쳐야”

이 총리, 양돈산업 큰 타격 우려…총력대응 지시
잔반 급여 차단·야생멧돼지 예찰 강화 당부도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사진>가 경기도 파주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대해, 총력 대응을 지시했다.
이낙연 총리는 지난 17일 긴급 지시문을 통해 “ASF는 아직까지 치료법이나 백신이 없어 국내 양돈 산업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며 “농림축산식품부를 비롯한 관계부처에서 바이러스 확산을 조기에 차단할 수 있도록 총력 대응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에게 “농림축산검역본부,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 발령 및 발생농장과 500m 이내에 있는 돼지를 살처분하는 등 초동 방역에 만전을 기하라”며 “역학조사를 통해 전파원인을 신속히 파악해 차단하고 이동통제소 및 거점별 소독장소 운영, 축사와 농장 출입차량에 대한 소독 등 현장방역이 철저히 이행되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주요 전파요인인 남은 음식물을 돼지에게 먹이는 것을 금지하고 농장의 이행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환경부와 협조해 발생지역의 야생멧돼지 예찰을 강화함과 동시에 양돈농장 접근을 차단하라”고 강조했다.
외교부, 국토부, 관세청 등 관계 부처를 향해서도 “불법 축산물 반입을 막기 위한 여행객 홍보 강화 등 국경검역을 철저히 해 줄 것”을 지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