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2 (화)

  • 흐림동두천 2.2℃
  • 맑음강릉 8.9℃
  • 맑음서울 5.3℃
  • 박무대전 5.4℃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8.9℃
  • 맑음광주 8.4℃
  • 맑음부산 11.4℃
  • 맑음고창 6.5℃
  • 맑음제주 12.8℃
  • 맑음강화 3.2℃
  • 흐림보은 2.4℃
  • 흐림금산 2.8℃
  • 맑음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거점소독시설서 생석회 받아가라”…정신 나간 지자체

권역내 농가들 ‘멘붕’…SOP도 ‘출입 제한’ 명시
“거점소독시설 운영 전반 점검시급” 목소리 높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을 계기로 거점소독시설 운영에 대한 양돈현장의 불만이 잇따르고 있다.
축산 관련 차량들이 모두 거점소독시설로 운집되다 보니 오히려 바이러스의 전파 위험성만 키우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거점소독시설을 통해 권역내 양돈농가에 대한 방역물품을 공급하는 지자체까지 출현, 논란을 빚고 있다.
중점관리지역에 포함된 경기도 북부지역의 한 양돈농가는 지난 8일 “행정기관으로부터 생석회를 관내 거점소독시설에서 받아가라는 통지를  받았다”며 “양돈농가 입장에선 가장 위험한 장소일 수 있는 만큼 찜찜하긴 했지만 생석회가 꼭 필요하기에 어떻게 할지 몰라 고민이 많다”고 했다.
실제로 정부의 ASF  긴급행동지침(SOP)상 ‘거점소독시설 운용요령’에는 ‘돼지 사육농장의 출입이나 접촉을 제한한다’고 명시돼 있다.
양돈현장의 우려대로 정부에서도 농가의 거점소독시설 직접 접촉에 대한 위험성을 경고한 것이지만 해당 지자체는 이를 간과하고 있음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해당양돈농가들은 각 농장이나 지역에 설치된 이동통제 초소를 활용하는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거점소독시설 운영 현황에 대한 점검과 함께 일부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별도의 밀폐된 차량소독시설을 농장외부에 설치하고 출하와 사료차량까지 자체 운영하고 있다는 또다른 양돈농가는 “거점소독시설을 다시 거쳐야 하다보니 우리 농장 차원의 노력은 무의미해 지고 있는게 현실”이라며 “더구나 상당수 거점소독시설 근무자들이 방역지식이 거의 없는 용역 회사 소속이 주류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시설운영도 형식적이라는 지적도 적지 않다보니 양돈현장의 불안감이 더하다”며 현장의 시각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