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0 (일)

  • 구름많음동두천 12.6℃
  • 구름많음강릉 13.1℃
  • 흐림서울 13.5℃
  • 구름많음대전 13.1℃
  • 구름많음대구 15.3℃
  • 구름많음울산 15.0℃
  • 구름많음광주 14.7℃
  • 구름많음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4.6℃
  • 구름많음제주 18.2℃
  • 흐림강화 9.9℃
  • 구름많음보은 11.2℃
  • 구름많음금산 14.7℃
  • 구름많음강진군 14.8℃
  • 구름많음경주시 12.9℃
  • 구름많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종합

“ASF 사태, 양돈산업 선진화 계기로”

이 총리, 방역점검 회의서 시설 개선책 주문…“국민 불안 조속한 해소” 강조도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과 관련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만큼 이를 조속히 해소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총리는 지난 10일 정부세종청사 ASF 상황실에서 ASF 방역점검 회의를 갖고 이 같이 밝혔다.
강력한 방역정책으로 확산의 속도를 늦추고 있고 ASF 발생이 경기 남부지역으로 넘어오지 않고 있는 등 효과는 있지만 쉽게 종식되지 않아 여전히 국민들이 걱정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총리는 “현재 파주와 연천 지역에서 ASF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살처분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다른 곳으로 옮겨가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방역 사각지대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지난 2일 파주에서 확진된 농장의 경우 미등록 잔반급여 농가인데다 잔반급여 뿐 아니라 다른 경로의 빈틈이 있을 수 있으니 철저히 살펴야 한다는 것이다.
비무장지대의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확인된 것과 관련해서도 “그 외의 지역으로 퍼져나가는 일이 없도록 하고 비무장지대 내의 소독과 방역에 철저히 임하는 것과 동시에 전문가들의 의견을 존중해 차근차근 대응해달라”고 주문했다.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하는 과정에서 해당 지역에 속하는 농가들로서는 불만이 있을 수 있지만 절대다수의 국민들이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원하고 있는 만큼 농가들도 협조를 해줘야 하며 방역조치로 인해 농가들이 불이익을 받는 일이 없도록 정부와 지자체의 협력을 약속했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양돈농장의 선진화 대책도 병행되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총리는 “최근 현장을 많이 둘러보았는데 여전히 영세하고 비위생적으로 운영되는 양돈시설을 더러 확인할 수 있었다”며 “ASF를 최단 시일 내에 차단하고 양돈을 비롯한 축산시설의 선진화에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워지는 날씨에 대한 대비도 덧붙였다.
이 총리는 “이제 곧 겨울이 오는데 날씨가 추워지면 소독효과가 떨어지고 바이러스가 확산될 가능성이 있는데다 방역현장에 임하는 분들의 피로가 누적되고 있는 점도 바이러스 확산의 변수가 될 수 있다”며 “관리자분들은 방역사들의 노동강도를 과로하지 않도록 조정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대한민국 한돈산업 전체를 위해 어떻게 하는 것이 바람직한지, 국민들의 불안감을 빨리 해소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 현명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