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ASF 유입차단 총력

2021.08.25 10:45:44

강원 남서부 멧돼지 발생…위험성 높아져

[축산신문 최종인 기자]


예찰 강화·방역 지원 추가 예산 확보 추진


충북 음성군이 ASF 유입 차단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지난 7일(강원도 고성)과 16일(강원도 인제) 양돈장에서 ASF가 잇따라 발생하는 등 야생멧돼지 뿐 만 아니라 사육돼지의 ASF 확산 가능성이 그 어느 때 보다 높아지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음성군 박찬조 축산과장은 “평창과 홍천 등 강원 남서부 지역에서도 야생멧돼지 ASF가 검출, 충북 북부와 경북 북부까지 확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방역 강화가 절실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음성군은 이에 따라 전화예찰과 문자(SMS) 등을 활용, 관내 양돈장 38개소를 대상으로 방역 수칙을 적극 홍보하고 있다. 특히 방역실, 차량세척 및 소독시설, 대인 소독시설과 장비 등 양돈농가의 ASF 차단방역 시설 지원을 위해 3억원의 추가예산 확보도 추진하고 있다.

음성군은 올들어 소독약품 1천760kg, 생석회 2천880포, 멧돼지 기피제 723포를 각각 공급하는 한편 양돈농가 주변에 관내 공동방역단 3개팀과 군 방역 차량을 집중 투입, 소독을 강화해 왔다.

박찬조 과장은 이와 관련 “ASF 차단을 위해서는 양돈농가를 포함한 모든 축산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음성군 차원에서도 ASF 유입 차단을 위해 사전예찰과 차단방역 지원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음성=최종인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