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몬드 음료, 나트륨 함량 높아

2022.01.10 10:16:54

100㎖당 57mg 함유, 음료류 24종 중 두 번째로 높아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국내 시판 음료류 가운데 아몬드 음료의 나트륨 함량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계명대 식품가공학 전공 이삼빈 교수팀이 국내에서 선호도와 섭취빈도가 높은 음료류 24종의 미네랄 함량을 분석한 결과 100당 나트륨 함량 범위는 2~141이었으며 이중 아몬드 음료의 나트륨 함량은 57mg으로 마차(141mg)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나트륨 함량이 가장 낮은 음료는 아메리카노(2mg)였다.

또한 아몬드 음료의 칼슘과 인의 함량비는 111인 것으로 드러났다.

일반적으로 칼슘과 인의 섭취량 비가 11일 때 칼슘의 체내 이용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교수팀은 국내 시판 음료류 모두 나트륨의 하루 충분 섭취량(1500mg)을 초과하지는 않았지만, 나트륨은 혈압을 올리는 원인 중 하나로 알려진 만큼 나트륨 함량이 높은 음료를 섭취할 때는 주의가 필요하며, 인의 과다 섭취는 체내 칼슘 손실뿐만 아니라 철과 아연의 흡수율을 낮춘다고 설명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민병진 alstltl@naver.com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