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우유의 ‘명암’

2022.01.13 11:03:34


[축산신문 민병진 기자] 최근 PB우유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났다. 유통업체들이 ‘목적 구매’ 현상이 강한 우유를 고객 유인을 위한 도구로 삼아 PB상품 개발에 주력하면서 벌어진 현상이다. 반면, 유업체는 마진율이 적은 탓에 PB우유 생산량 증가에도 마냥 기뻐 할 수 없는 상황이다. 사진은 편의점 매대에서 PB우유를 살펴보고 있는 소비자의 모습. 


축산신문, CHUKSANNEWS



민병진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