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찬 위원장이 말하는 올해 ‘농특위’ 행보

2022.01.25 09:40:55

기후위기 극복 시급 과제…축산인 대변역할 노력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는 축산분야에 대한 다양한 안건을 논의했다. 특히 기후위기와 탄소중립을 목표로 경축순환농업 활성화를 비롯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올해 농특위가 역점을 두고 추진할 정책 방향은 어떻게 될까. 농특위 정현찬 위원장으로부터 농특위의 올해 계획에 대해 들어보았다.

경축순환 활성화 기반 지속가능 축산 토대 마련
식량안보·탄소중립 선제적 대응…정책적 뒷받침

▲농특위 설립 이후 존재 기한의 반환점을 돌았는데 축산분야의 성과를 꼽아본다면.
-그동안 우리 축산업은 경쟁과 효율 중심의 경제 논리로 산업 육성에만 치중해 생산 환경이 악화됐다. 국민들은 환경에 대한 관심, 삶의 질 향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가축분뇨 냄새, 온실가스 배출, 환경오염 등 축산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도 날로 확대되고 있다.
농특위는 지난 2019년 12월 제3차 본회의에서 ‘지역자원 기반 경축순환농업 활성화 방안’을 의결, 농업과 축산, 환경이 조화되는 지속가능한 농축산업 도모를 목표로 ‘지역자원기반 경축순환농업의 도입’, ‘토양양분관리제 도입’, ‘가축분뇨자원의 생산·유통·이용 활성화’를 방안으로 제안했다.
그 후속 조치로 지난해 2월 제8차 본회의에서 ‘경축순환농업 활성화를 위한 축산농가 경영 안정화 방안’을 의결, 축산물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가축분뇨의 적정 처리와 환경오염 문제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지속가능한 축산업으로 전환하기 위한 지원정책을 준비하고 있다.

▲올해 농특위의 축산분야 주요 계획을 꼽아본다면.
-올해는 코로나19 극복과 기후위기 대응이라는 전 세계적 과제가 식량안보와 탄소중립이라는 이름으로 다가올 것이다. 앞으로 농업이 지구환경에 피해를 덜 주는 지속가능한 먹거리 시스템을 만들어가는 것은 숙제가 됐다. 축산분야도 마찬가지다.
농특위는 올해 축산분야 과제로 ‘탄소중립형 축산정책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 축산에 대한 국민들의 부정적인 인식과 어쩔 수 없이 닥쳐올 탄소중립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지속가능한 축산업의 중장기 정책 방향 제시가 목표다.
농특위의 정책 방향은 축산이 겪을 피해를 감수하자는 것이 아니다. 예견된 문제에 먼저 나서서 대응하고 피해는 국가의 정책적 지원으로 뒷받침하는 것이 핵심이다.

▲기후위기, 탄소중립에 대한 축산분야의 우려도 높은데 농특위의 역할을 소개한다면.
-문재인 정부의 탄소중립 선언 이후 부처별로 이행계획이 수립되어 발표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도 구랍 27일 ‘2050 농식품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농특위는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 추진과정에서 발생하는 갈등 조정과 농어촌지역에 탄소중립사업이 적극적으로 펼쳐지도록 현장과의 소통, 적극적 재정지원 방안, 포괄적으로 효율적인 정책 방안 수립 등에 기여할 방침이다.

▲축산인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기후위기는 전 세계가 함께 해결해야 하는 절박하고 시급한 문제로 탄소중립의 과제에 대한 축산인들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
농특위는 지속가능한 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축산인의 입장을 대변하려고 노력할 것이다. 간혹 농특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부족한 부분이 있거나 충분치 않다고 여길 수도 있지만 슬기롭게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함께 노력했으면 한다. 축산 현장에서 애쓰고 있는 축산인들의 노고에 감사의 말을 전한다.

축산신문, CHUKSANNEWS



김수형 kshabsolute@naver.com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