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감축, 전향적 지원정책 필요”

2022.04.27 11:36:37

농경연 “경제‧환경적 파급 효과 커”

[축산신문 김수형  기자]


농업분야 녹색기술 보급 확대 주력


농업분야 온실가스 감축 기술의 도입이 경제‧환경적 파급효과가 큰 만큼 농가의 경제적 손실을 보전해주는 등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홍상)은 지난 19일 ‘농림업 부문 녹색경제 활성화방안 연구’를 통해 이와 같이 밝혔다.

농경연 연구진은 농가가 녹색기술을 도입할 경우 경제적‧환경적 파급효과가 커 녹색기술 보급 확대를 정책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연구진의 분석에 따르면 벼와 과수, 산란계사 LED 등에 20%씩 도입이 된다고 가정했을 경우 파급효과는 2050년 8조6천158억원에 이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농경연이 지난해 8월부터 9월까지 농가 914호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농가들은 온실가스 감축 노력 필요성에 대한 인지도는 높았지만 초기 설치비 부담과 경영비 상승 등의 애로사항은 기술 수용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축산농가들은 온실가스 감축기술 수용 의향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농경연은 이에 대해 온실가스 감축기술 수용률을 제고하기 위해서는 농가에 대한 초기 투자비용 지원, 직불제 및 인센티브 제공 등 농가의 경제적 손실을 경감하기 위한 지원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농가가 온실가스 감축기술을 이해하고 수용할 수 있도록 기술에 대한 홍보 및 교육을 위한 지원방안 또한 마련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농경연 정학균 선임연구위원은 “농축산업도 녹생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저탄소친환경 녹색기술을 개발하고 그 이용을 활성화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녹색경제가 활성화된다면 온실가스 감축의무 이행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으며 농축산인의 새로운 소득원 창출로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김수형 kshabsolute@naver.com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