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대방역시설 농장도 못 피한 PED

2022.05.11 09:41:49

경기·강원북부 발생 잇따라…전문가 “차단방역 느슨”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농가 의지가 방역핵심 확인…‘시설’ 초점 정책 회의론


계절을 잊은 국내 양돈현장의 PED 발생이 양돈업계를 당황케 하고 있다.

국내 돼지고기 수급이나 가격에 미칠 영향을 떠나 일단 발생 빈도에 차이가 있을 뿐 겨울철 질병이 아닌 상시질병으로 고착화되고 있는 현실에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

특히 ASF 중점방역관리지구에 포함되며 8대방역시설이 의무화 된 경기·강원북부지역에서도 최근 PED 발생이 잇따르며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양돈농가와 수의사 등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들 지역에서는 상대적으로 늦게 PED 피해 소식이 전해졌지만 다른 지역과 달리 아직까지도 그 영향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북부지역의 한 양돈농가는 “우리 지역 양돈장들은 모두 8대방역시설을 갖췄다. 그런데 이달들어서도 PED 발생 소식이 들리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자 양돈농가는 물론 수의전문가들 사이에서도 ASF 발생을 계기로 양돈장의 ‘방역시설’ 강화에 방점이 찍혀온 정부의 방역정책에 대한 회의론이 급격히 확산되고 있다.

한 수의전문가는 “최근의 PED 발생추세는 농가 인식이 방역의 핵심이 돼야 함을 다시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국내 ASF 발생 초기 8대방역시설이 없었는데도 중점방역지구를 포함한 전국의 양돈현장에서 PED를 비롯해 각종 돼지질병이 크게 감소했던 사실을 간과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전국 양돈장에 확대를 추진하고 있는 8대방역시설 역시 더 효율적인 방역을 위한 보조적인 수단일 뿐 결국 농가 의지 없이는 근본적인 질병 차단은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경기·강원북부지역 일부 양돈농가들은 농장내 사료운반 차량의 운용까지 배합사료업체에 위탁하거나, 아예 사료거래 계약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8대방역시설과 함께 외부 차량의 진입이 차단, 농장내 사료운반 차량 운용이 불가피해지면서 필연적으로 뒤따를 수 밖에 없는 인력부담을 덜기 위해서라지만 많은 돈을 들여 설치한 8대방역시설은 그 존재 자체가 무의미해질 수 밖에 없다. 

이 뿐 만이 아니다. 

해당지역 양돈농가들 사이에선 환적과정을 거치지 않는 사료운송이 공공연한 비밀이 되고 있다. 소량 지대사료의 경우 GPS를 장착하지 않은 차량을 이용, 거점소독시설과 환적장을 거치지 않은 채 농장 직송이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곧 경기·강원 북부지역 양돈농가들이 환적의 폐해에 대한 지적과 함께 실효적인 대체방안을 줄기차게 요구해 온 한 배경이 되고 있다.

수의전문가들은 계절적 요인을 떠나 PED의 확산은 결국 양돈현장의 차단방역이 소홀해 진 결과라는데 주목하고 있다. 더구나 아무리 좋은 방역시설이라도 제대로 가동되지 않으면 고철로 전락할 수밖에 없음을 강조하고 있다. 일각에선 방역시설을 강조하는 정책기조 속에서 ‘시설’ 에 대한 과신이 양돈현장의 방역의식을 느슨케 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최근의 PED 발생이 8대방역시설의 전국 의무화를 둘러싼 정부와 양돈업계의 갈등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이일호 yol215@hanmail.net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