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역본부, 구제역 백신항원량 측정값 호환 기법 개발

2022.05.11 10:43:28

수동식 정량법·자동화 정량법 사이 호환 가능

[축산신문 김영길 기자]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구제역 백신항원을 보다 안정적이고 정확하게 정량하는 기법을 개발해 특허출원했다.
구제역 백신항원을 정량하는 방법에는 고전적인 방식이라고 할 수 있는 당(수크로즈)밀도구배분획법과 지난해 검역본부가 개발한 고성능액체크로마토그래피법이 있다.  
당밀도구배분획법의 경우 구제역 백신항원이 수크로즈당밀도구배에 넓게 퍼져 분포하기 때문에 항원량이 실제 함량보다 적게 측정된다.
고성능액체크로마토그래피법은 특정 분획에서만 백신항원이 검출되므로 정확한 항원량 측정이 가능하다.
하지만 여러 외국 구제역백신 생산업체는 아직 당밀도구배분획법을 사용해 두 가지 정량법으로 산출된 측정값을 서로 비교할 수 있는 기법이 필요했다.
검역본부는 구제역 바이러스와 유사한 형태를 가진 소엔테로바이러스(bovine enterovirus)를 표준품으로 적용, 두 정량법간 측정값 차이를 극복할 수 있는 기법을 개발해 냈다.
고성능액체크로마토그래피법으로 측정한 값을 표준곡선 산술식에 대입하면 당밀도구배분획법 측정값으로 산출돼 측정값간 호환이 가능해진다. 
박종현 검역본부 구제역백신연구센터장은 “이 기법을 기술이전해 구제역백신 국산화 과정에서 핵심기술로 활용되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축산신문, CHUKSANNEWS



김영길 kimy2908@naver.com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