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인 생존권 사수 ‘결사 항전’

2022.08.10 12:23:45

9개 단체 참여 ‘축산생존권사수 비대위’ 11일 서울역 앞서 총궐기대회 전개

[축산신문 이동일 기자]


“빗나간 정부 물가대책, 소비자 혜택없어” 

사료값 폭등 고려 없는 축산말살 정책 규탄 

무관세 철회·생산비 안정화 지원책 촉구 


 축산생존권사수 비상대책위원 회(위원장 김삼주·전국한우협회 장, 이하 비대위)가 현 축산업계는 심각한 위기 상황에 봉착했으며, 이에 대한 책임이 정부에 있다고 지적하면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비대위는 지난 7월 8일 정부의 고물가 부담 경감을 위한 방안으로 주요 축산물에 대한 할당관세(무관 세) 적용과 수입량 증량을 결정한 것은 명백한 국내 축산업 말살 정 책이라고 지적했다. 

정부의 할당관세(무관세) 적용 물량은 쇠고기 10만톤, 닭고기 8만 5천톤, 돼지고기 7만톤, 분유류 1 만톤으로 지난 7월 20일부터 적용 되고 있다. 비대위는 무관세 적용 을 시행하기도 전에 정부 발표 직후 국내 축산물 가격이 심하게 요동치 고 있으며, 한우의 경우 발표 직후 7.4%가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비대위가 또 하나 강하게 지적하 고 있는 것은 바로 실효성이다. 

무관세 수입축산물이 소비자에 게 실질적 혜택으로 전해질 것이라 는 정부의 입장과는 달리 제도 시행 이후에도 가격은 전혀 떨어지지 않 고 있으며, 오히려 4% 정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잘못된 정책이었다 는 것을 입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결국 정부의 정책은 목표와 달리 국 내 축산업계의 목을 조이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비대위 관계자는 “치솟는 사료값 으로 그 어느 때 보다 어려운 축산 농가의 입장에서 무관세 수입으로 인한 축산물 가격하락 가속화는 사 형선고나 다름없다. 관련 업계의 상 황을 고려하지 않은 정부의 일방적 결정을 수용하라고 강요하는 태도 는 더 이상 용납하기 어려운 상황이 다. 국가 방역이 그 어느 때보다 중 요한 시점임에도 우리 축산농민들 이 대규모 궐기대회를 개최하지 않 을 수 없는 이유임을 국민들은 이해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삼주 위원장은 “물가안정에 만 급급해 축산농가를 압박하고 사 료값 안정에는 관심이 없는 정부를 강력히 규탄하며, 이번 궐기대회 이후에도 우리 축산농민들은 하나 로 뭉쳐 결사항전의 마음으로 축산 생존권 사수에 최선을 다할 것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비대위에는 전국한우협회(회장 김삼주),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 대한한돈협회(회장 손세 희),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 한국육계협회(회장 김상근), 한국 토종닭협회(회장 문정진), 한국오 리협회(회장 감만섭), 한국양봉협 회(회장 윤화현), 한국경주마생산 자협회(회장 김창만) 등 9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비대위는 수입축산물 무관세 철 회를 촉구하면서 국내산 농축산물 소비촉진 및 할인판매 지원을 건의 했다. 또한 사료가격 안정화를 위 한 지원대책을 마련하고, 면세유 등 생산비 부담 및 물가안정 지원 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군납에 수입축산물이 공급되는 것 은 부당한 만큼 즉각 철회해 줄 것 도 촉구했다. 

비대위는 11일 서울역 앞에 서 축산 생존권 사수 총궐기대회를 개최한다. 이에 앞서 비대위는 9일 제2축산회관 회의실에서 대표자 회의를 열고 궐기대회 추진을 위한 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이동일 dilee78@naver.com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