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우유협동조합 사업비 사상 첫 2조원 넘을 듯

2022.12.07 09:03:09

22일 총회서 2023년 2조1천800억 예산안 상정

[축산신문 기자] 국내 우유업계 부동의 1위 서울우유가 새해 살림살이를 2조원 넘게 책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은 지난주까지 마라톤 이사회를 열고 오는 22일 열릴 총회에 2조1천800억원의 2023년도 사업계획 및 수입지출계획안을 상정한다.
그동안 서울우유는 지난 10년 전부터 매년 살림살이를 2조원 가깝게 세워왔지만 2조원을 돌파한 적은 한해도 없다.
올해 역시 1조9천829억원의 사업계획을 세웠으나 10월말 현재 집유량 누계실적은 1일 1천878톤으로 계획(1천914톤)대비 98.1%에 머물고, 우유판매량도 1일 834만8천개로 계획 대비(851만6천개) 98.0%에 머물고 있다.
또 목장경영안정자금(원유기본가격 확정된 가지급금) 100억원 전후가 지급될 예정이어서 세전당기순이익 170억원도 요원하다.
서울우유는 2022년 경영목표를 ‘낙농업이 대우받고 목장이 희망이며 모두가 행복을 함께하는 100년 서울우유 구현’을 내세우고 이를 달성키 위해 시장지배력을 강화해 왔다.
그러나 대다수 조합원들은 도시화에 밀려나고 환경적인 제재로 집유량이 거의 10년 동안 정체를 보이는 시점에서 내년도 살림살이 2조1천800억원 계획목표는 임직원과 함께 힘을 똘똘 뭉쳐야 가능하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축산신문, CHUKSANNEWS



조용환 eowkdqnflqk0305@naver.com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