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양봉기자재 지원품목·밀원수 조성 확대 추진

2023.01.27 08:41:50

올해 사업비 21% 증액…총 54억 6천 만원 투입
월동꿀벌 협업 대책반 가동…예산 조기집행키로

[축산신문 권재만 기자]

경상남도가 도내 양봉농가의 경영안정과 월동꿀벌 피해 최소화를 위해 올해 예산을 지난해보다 21.2% 늘어난 총 54억6천3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주요 사업으로는 ▲양봉산업 구조개선사업 ▲말벌퇴치 장비 지원사업 ▲꿀벌 밀원수 조성사업 등 3개 분야다.


양봉산업 구조개선사업은 농가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꿀벌 겨울나기에 필요한 ‘전기가온기’와 노동력 절감을 위한 ‘채밀차’, ‘스테인리스 드럼’ 등 3개 품목을 신규로 지원하는 한편 기존에 지원해 오던 벌통, 자동탈봉기 등 총 10개 품목으로 확대했다. 여기에 드는 사업비는 51억3천만원으로 이중 도비와 시·군비 50%가 보조 지원된다.


또한 기후변화 등으로 꿀샘식물(밀원수)이 부족해짐에 따라 양봉 사육환경 개선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2억7천341만원을 투입, 묘목과 종자를 공급해 약 258ha 규모의 꿀샘식물 조성을 신규사업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매년 말벌로 인한 꿀벌 폐사도 빈번히 발생함에 따라 국비와 지방비 지원으로 대당 10만 원 상당의 말벌퇴치 장비 600대를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도는 월동꿀벌 피해 저감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양봉농가 경영안정을 위해 올해 시군별 사업을 확정하고 양봉산업 구조개선사업, 밀원수 조성사업 등 자체사업비 54억원을 조기 집행할 수 있도록 각 시·군에 교부 조치했다. 또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 말까지 월동꿀벌 사양관리와 농가 피해 상황 파악 및 방제약품, 교육지도 등을 위해 경남도 축산과, 동물방역과, 농업기술원, 동물위생시험소, 양봉협회 등과 협업으로 피해 저감 대책반(3개팀)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꿀벌응애류 구제 약품 등을 포함해 방제장비 등 방역예산도 17억1천500만원을 지원해 늘어나는 질병과 전염병 대응에도 빈틈없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경남도는 올해 양봉사업 시책 설명과 월동꿀벌 피해 저감을 위해 지난 17일 경남도 서부청사 중강당 회의실에서 관련 기관단체, 양봉농가 50여 명이 모인 가운데 협업 대책 회의<사진>를 개최했다.


한편, 경남도에는 3천468 농가에서 35만8천723 벌무리(봉군)의 꿀벌이 사육되고 있다. 2021년 11월부터 현재까지 꿀벌 월동 사육과정에서 꿀벌 사라짐 현상이 발견됐고, 농촌진흥청과 양봉협회 합동 조사 결과 꿀벌응애류(진드기)와 이상 기후 등 복합요인으로 밝힌 바 있다.


손영재 경남도 축산과장은 “최근 월동꿀벌 피해로 인한 농가 어려움을 덜기 위해 예산지원을 확대하고 이를 조기에 집행해 양봉산업 안정화에 이바지하겠다”라면서 “양봉농가에서도 월동봉군 사양관리와 적기 방제를 통해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농가의 관심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권재만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