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 여름철 폭염예방 사업비 393억 투입

2023.08.03 13:54:04

취약농가 2천개소 면역증가제 25톤 공급

[축산신문 김길호 기자]

축종별 안개분무 등 시설 장비 지원 계획
경기도가 여름철 폭염에 따른 가축 폐사 등 축산농가 피해 예방을 위해 올해 총사업비 393억 원을 투입한다. 
경기도는 지난 2018년 기록적 폭염으로 대규모 가축 피해 발생 이후 양돈, 가금농가를 대상으로 폭염 대비 면역증강제, 냉난방기, 환풍기, 차열페인트 등을 지원했다. 이처럼 폭염으로 인한 가축 피해 최소화에 노력한 결과 2018년 134만2천두였던 피해 규모가 2022년 10만3천두로 급격히 감소했다.
도는 올해도 취약 농가 2천 개소에 폭염 대비 면역증강제 25톤을 지원하고 축종별 안개 분무시설, 정수시설, 환풍기, 냉난방기, 차열페인트 등 시설 장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가축 폐사 등 피해 발생 시 축산재해 긴급 지원으로 폐사 가축의 신속한 처리로 2차 환경오염 등을 예방하고, 보험 제도를 활용한 경영지원 확대를 위해 가축재해보험 가입지원 총사업비 33억 원을 이번 추경에 증액 신청했다.
더불어 여름철 송풍팬 가동, 지붕 물 뿌리기, 차광막 설치, 소량씩 잦은 사료 공급과 사료조 청소, 신선한 물 공급, 농장 안과 밖의 정기적 소독 실시 등 폭염 대응 가축관리 행동요령을 배포하는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강영 경기도 축산정책과장은 “더위에 취약한 닭·오리에 대해 비타민C, 미네랄, 칼슘 등 면역증강제 급여로 고온에 의한 스트레스를 감소시켜 줄 필요가 있으며, 피해가 발생할 경우 빠르게 피해 복구가 가능할 수 있도록 축산농가들이 가축재해보험에 가입할 것”을 당부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의정부=김길호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