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착유기 8대가 한 목장에

2023.09.06 09:41:34

제주 다원목장, 데이터 기반 생산성 향상·규모화 실현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애그리로보텍 다양한 장비 도입…최대 ICT목장 ‘등극’

 

8대의 로봇착유기가 도입된 낙농목장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착유우 250두 규모의 제주 다원목장(대표 김정욱)은 지난 6월 신축과 함께 로봇착유기 8대를 도입, 단일목장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의 ICT 목장이라는 타이틀을 얻게 됐다.
모두 4동의 축사에서 로봇착유기가 24시간 사람을 대신해 자동 착유를 진행하고 있다.  
센서를 통해 자동으로 경로를 파악해 바닥의 분뇨를 청소하는 ‘렐리 로봇분뇨청소기', 송아지 일령에 따라 정확한 양의 분유를 급이하는 ‘렐리 송아지 포유기' 등 다원목장에는 로봇착유기 외에도 다양한 ICT 장비가 가동되고 있다. 
다원목장이 국내 최대 규모의 ICT 농장으로 자리매김한 것은 국내 축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 ICT 장비의 활용이 필수적이라는 김정욱 대표의 판단에 따른 것이다.
그렇다고 해도 비싼 로봇착유기를, 그것도 한번에 8대를 한 번에 도입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결정이 아니다.
김정욱 대표는 이와 관련 “8대의 로봇착유기를 통해 개체 당 하루 평균 3회를 착유, 최소 10% 이상의 생산성이 향상된다면 규모화를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ICT 제품의 선택 기준도 분명했다.
로봇착유기를 포함한 다원목장의 모든 ICT 장비들을 스마트축산 전문기업 (주)선진의 계열사 애그리로보텍이 공급했다. 김 대표는 “로봇착유기에 대한 전문성과 함께 전국의 서비스 조직 운영규모를 고려했다”며 “애그리로보텍이라면 데이터 활용성에서 유리할 뿐 만 아니라 제주 지역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애그리로보텍은 긴급상황에도 24시간 대처가 가능토록 제주 지역 상주직원을 배치하고 있을 뿐 만 아니라 원격 지원 시스템도 구축하고 있다.
이와 함께 스마트팜 구현을 위한 ‘토탈 로봇솔루션'은 물론 ICT 장비의 활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선진 기술연구소와 협업, 다원목장 맞춤형 솔루션도 제공하고 있다.    
김정욱 대표는 “다양한 ICT 장비로 자동화를 실현, 지속가능한 낙농업에 한발자국 더 다가서게 됐다”고 기대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이일호 yol215@hanmail.net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