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소 농가 럼피스킨병 백신접종 완료

2023.11.08 13:30:56

매일 축사 주변 흡혈곤충 방제 소독 실시도

[축산신문 김길호 기자]

경기도가 소 럼피스킨병(LSD) 차단을 위해 지난 5일까지 도내 전 지역 소 농가 7천835호에서 사육하는 46만5천599두에 백신 접종<사진>을 마무리했다.
지난 10월 19일 충남 서산시 소재 한우농장에서 럼피스킨병이 최초 발생한 이후, 도내에서는 20일 평택시 청북면의 젖소 농장을 시작으로 31일까지 김포, 화성 등 9개 시군에서 26건이 발생했다.
도는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지난 10월 29일 새벽 1시 인천공항에서 특별화물로 백신을 공급받아 동물위생시험소에서 오전 10시까지 20개 시군에 배부를 완료했으며 공수의와 민간 수의사, 축협, 공무원 등으로 이뤄진 백신 접종 반(121개 반 284명)을 편성해 긴급 접종을 실시했다.
긴급백신 접종은 당초 11월 12일까지 완료할 계획이었으나 신속한 면역 형성을 위해 11월 5일까지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10월 29일 기준 백신 접종은 3천282호 19만5천930두에 이뤄졌으며, 이는 전체 대상 7천835호 46만5천599두의 42.1%에 해당한다.
도는 모기, 파리 등 흡혈 곤충을 통한 매개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농가와 함께 매일 축사와 주변 물웅덩이 등 모기 서식지를 대상으로 방제와 살충제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접종하는 백신은 충분한 임상시험을 거쳐 이미 유럽연합(EU)에서 사용하는 제품으로 유효성과 안정성이 확보된 제품이다. 또한 발생 농장의 모든 소는 처분하고 있어 식품 유통망에 유입되지 않아 시중에 유통 중인 쇠고기, 우유 등은 먹어도 안전하다.
경기도 김종훈 축산동물복지국장은 “소 럼피스킨병 차단을 위해서 백신 접종이 가장 중요하므로 각 시군에서는 이번 주까지 접종을 마무리 해달라”면서 “백신 접종 후 항체 형성 기간이 3주 이상임을 감안해 소 농장에서는 해충 구제를 지속적으로 실시해주고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축산신문, CHUKSANNEWS

■의정부=김길호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