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청정화 로드맵 마련된다

2024.02.15 10:50:32

정부, 야외주와 구분 가능 생마커백신 공급 계획

[축산신문 이일호 기자]

 

중단됐던 돼지열병 청정화 로드맵이 곧 마련된다.

이에따라 내년부터 야외주와 구분이 가능한 생마커백신 공급이 본격화 될 전망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7일 서울 서초동 소재 제2축산회관에서 열린 돼지질병 민관학 방역대책위원회 돼지열병 대책반 제1차 회의에서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부산카톨릭대학교 장경수 교수가 오는 2032년 청정화를 목표로 발제한 ‘돼지열병 청정화 로드맵과 실천방안’ 에 대해 각계 전문가들의 공감대가 이뤄졌다.

농식품부 이준원 사무관은 이와관련 정부 차원에서도 돼지열병 청정화에 대한 관심과 의지가 높음을 설명하고 전문가 협의 과정을 거쳐 현실적인 로드맵을 수립, 곧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돼지 열병 청정화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생마커 백신의 전면 도입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예산 확보 등 준비가 필요하다고 밝혀 내년부터 현실화 될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장경수 교수에 따르면 경기도를 비롯한 일부 지자체에서 기존 롬주 백신을 생마커 백신으로 교체하는 시범사업을 추진, 올해 국내 돼지 사육두수의 30% 정도에 생마커백신 백신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생마커 백신의 경우 두당 단가가 기존 롬주백신과 비교해 1.5~1.7배 정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내에서는 지난 1996년부터 추진된 ‘돼지콜레라(열병) 근절대책’에 따라 2001년 12월 1일 청정국 선포가 이뤄졌지만 전국 16개 시 · 군, 34개 농장에서 재발, 2003년 3월 23일부터 제주를 제외한 전 지역이 백신 접종 정책으로 전환됐다. 이후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는 이를 뒷받침하는 형태로 방역대책이 이어져 왔다.

장경구 교수는 “구제역 백신 접종까지 의무화 되면서 양돈현장에서는 롬주 부작용 등을 우려한 돼지열병 백신 기피현상까지 나타났다”며 “돼지열병 청정화의 동기가 됐던 돼지고기 수출에 대한 인식이 희미해 진 것도 청정화의 한 장애물이 돼 왔다”고 지적했다.

 

 

 

이일호 yol215@hanmail.net
당사의 허락없이 본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주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962. 6층 (우편번호:08793)
대표전화 : 02) 871-9561 /E-mail : jhleeadt@hanmail.net
Copyright ⓒ 2007 축산신문 All rights reserved.